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황교안 “문재인 정권, 경제와 안보 길 잃어”…내일부터 ‘민심 대장정’
입력 2019.05.06 (11:13) 정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문재인 정부의 경제와 안보에 대해 "길을 잃었다"고 비판했습니다.

황 대표는 오늘(6일) 사회관계망 서비스에 게시한 글을 통해 "국방부는 북한이 '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했다고 발표했다가 '발사체' 수 발을 발사했다고 한다. 또다시 '신형 전술유도무기'라고 하는데 도대체 뭐하는 짓이냐"며 이렇게 주장했습니다.

이어 "북한의 도발을 두둔하듯, 북한을 편들듯, 김정은을 지키듯 참담하다"며 "문재인 정권의 본질 없는 안보의식과 거짓말에 우리는 의분을 터뜨리고 피를 토한다"고 썼습니다.

황 대표는 "경제를 보지 못해 마이너스 경제성장률이 플러스로 보이고, 안보를 보지 못해 미사일이 새총으로 보일 것"이라며 "거짓의 날개를 달고 너무나 먼 길을 떠나 대통령의 길을 잃고, 이제 돌아오는 길마저 잃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황 대표 자신은 "여러분의 목소리가 들리는 길, 여러분의 눈물을 확인할 수 있는 국민의 길을 걷겠다"고 덧붙였습니다.

황 대표는 내일(7일)부터 부산을 시작으로 한 달가량 도보와 대중교통을 이용해 전국을 순회하는 '민심 대장정'에 나설 계획입니다.
  • 황교안 “문재인 정권, 경제와 안보 길 잃어”…내일부터 ‘민심 대장정’
    • 입력 2019-05-06 11:13:52
    정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문재인 정부의 경제와 안보에 대해 "길을 잃었다"고 비판했습니다.

황 대표는 오늘(6일) 사회관계망 서비스에 게시한 글을 통해 "국방부는 북한이 '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했다고 발표했다가 '발사체' 수 발을 발사했다고 한다. 또다시 '신형 전술유도무기'라고 하는데 도대체 뭐하는 짓이냐"며 이렇게 주장했습니다.

이어 "북한의 도발을 두둔하듯, 북한을 편들듯, 김정은을 지키듯 참담하다"며 "문재인 정권의 본질 없는 안보의식과 거짓말에 우리는 의분을 터뜨리고 피를 토한다"고 썼습니다.

황 대표는 "경제를 보지 못해 마이너스 경제성장률이 플러스로 보이고, 안보를 보지 못해 미사일이 새총으로 보일 것"이라며 "거짓의 날개를 달고 너무나 먼 길을 떠나 대통령의 길을 잃고, 이제 돌아오는 길마저 잃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황 대표 자신은 "여러분의 목소리가 들리는 길, 여러분의 눈물을 확인할 수 있는 국민의 길을 걷겠다"고 덧붙였습니다.

황 대표는 내일(7일)부터 부산을 시작으로 한 달가량 도보와 대중교통을 이용해 전국을 순회하는 '민심 대장정'에 나설 계획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