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초등 '돌봄 교실' 확대...서비스 수준도 향상
입력 2019.05.06 (23:34) 수정 2019.05.06 (23:35) 뉴스9(포항)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초등학교에서 방과 후
아이들을 돌봐주는 돌봄 교실이
계속 늘어나고 있습니다.
양적 확대 뿐만 아니라
다양한 프로그램 운영과 시설 개선을 통한
서비스 수준 향상도
이뤄지고 있습니다.

김명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컵을 이용한 단순한 놀이지만
학생들은 협동심과 집중력,
순발력을 키웁니다.

정규 수업이 끝난 뒤
학교에서 운영되는 돌봄 교실입니다.

이처럼 방과 후 아이들을
학교에서 돌봐주는 돌봄 교실은
전담사의 지도 아래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별도의 수업료 부담도 없어
맞벌이와 한부모 가정의 수요가
매년 증가하고 있습니다.

윤영주/ 돌봄교실 담당교사[인터뷰]
(일단 학부형님께서는 아이를 맡길데가 없는데 학교에서 돌봐줄 수 있기 때문에 그 점을 아주 안전하게 생각하시고 좋아하시구요.)

경북도내 초등돌봄교실은
지난해 797개에서
올해는 858개로 늘었고
이용 학생수도 올해 만7천6백여명에서
내년엔 만9천명으로 늘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경북교육청은 올해
교육복지과를 신설하고
돌봄교실의 양적확대 뿐만아니라
서비스 질 향상에도 주력하고 있습니다.

별도 공간에 마련된 돌봄교실은
학생들이 편하게 있으면서
창의성과 감성을 키울수 있는
공간으로 꾸미고 있습니다.

조미연/[인터뷰]
경북교육청 교육복지과 장학관
(노후된 교실에 대해서는 환경을 더 교체해 주고 공기청정기 구입이라든지 자료비 지원을 할 예정으로 있습니다.)

경북교육청은 또 경상북도와 함께
지역 아동센터와 초등학교가 연계한
방과후 돌봄 사업도
추진해 나가고 있습니다.

학교의 기능이
교육 본연의 역할에서
이젠 복지의 영역으로까지
확대되고 있습니다.
KBS뉴스 김명환입니다.
  • 초등 '돌봄 교실' 확대...서비스 수준도 향상
    • 입력 2019-05-06 23:34:10
    • 수정2019-05-06 23:35:07
    뉴스9(포항)
[앵커멘트]
초등학교에서 방과 후
아이들을 돌봐주는 돌봄 교실이
계속 늘어나고 있습니다.
양적 확대 뿐만 아니라
다양한 프로그램 운영과 시설 개선을 통한
서비스 수준 향상도
이뤄지고 있습니다.

김명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컵을 이용한 단순한 놀이지만
학생들은 협동심과 집중력,
순발력을 키웁니다.

정규 수업이 끝난 뒤
학교에서 운영되는 돌봄 교실입니다.

이처럼 방과 후 아이들을
학교에서 돌봐주는 돌봄 교실은
전담사의 지도 아래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별도의 수업료 부담도 없어
맞벌이와 한부모 가정의 수요가
매년 증가하고 있습니다.

윤영주/ 돌봄교실 담당교사[인터뷰]
(일단 학부형님께서는 아이를 맡길데가 없는데 학교에서 돌봐줄 수 있기 때문에 그 점을 아주 안전하게 생각하시고 좋아하시구요.)

경북도내 초등돌봄교실은
지난해 797개에서
올해는 858개로 늘었고
이용 학생수도 올해 만7천6백여명에서
내년엔 만9천명으로 늘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경북교육청은 올해
교육복지과를 신설하고
돌봄교실의 양적확대 뿐만아니라
서비스 질 향상에도 주력하고 있습니다.

별도 공간에 마련된 돌봄교실은
학생들이 편하게 있으면서
창의성과 감성을 키울수 있는
공간으로 꾸미고 있습니다.

조미연/[인터뷰]
경북교육청 교육복지과 장학관
(노후된 교실에 대해서는 환경을 더 교체해 주고 공기청정기 구입이라든지 자료비 지원을 할 예정으로 있습니다.)

경북교육청은 또 경상북도와 함께
지역 아동센터와 초등학교가 연계한
방과후 돌봄 사업도
추진해 나가고 있습니다.

학교의 기능이
교육 본연의 역할에서
이젠 복지의 영역으로까지
확대되고 있습니다.
KBS뉴스 김명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