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무일 검찰총장, ‘수사권 조정 반발’ 뒤 첫 출근…간부 회의 예정
입력 2019.05.07 (01:01) 사회
검경 수사권 조정안에 반발한 문무일 검찰총장이, 조기 귀국 뒤 오늘(7일) 처음으로 출근해 간부 회의를 갖고 입장을 정리할 전망입니다.

문 총장은 오늘(7일) 오전 대검찰청 간부 회의를 열고 의견을 수렴할 방침입니다. 지난 4일 귀국한 뒤 문 총장은 공식 회의를 열지 않고 전화 보고만 받으면서, 직원들에게도 "연휴동안 따로 출근하지 말라"고 전했습니다.

문 총장은 고검장 회의 등 대검찰청 외부 회의는 당장 소집하지는 않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조직적 이기주의'나 '조직적 반발'로 비춰질 것을 우려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다만 기자간담회 등을 통해 수사권 조정안에 대한 '대국민 설득 작업'을 하는 동시에, 국회에 이를 전달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옵니다.

문 총장은 현재 수사권 조정안은 경찰에 1차 수사권과 수사종결권을 주면서도 경찰 수사에 대한 통제가미흡해, 부실수사 가능성이 커지고 국민 인권을 해칠 수 있다는 입장입니다.

앞서 문 총장은 귀국하면서 "국민 기본권 보호에 빈틈이 생기는 경우가 없어야 한다"면서 "자리에 연연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문무일 검찰총장, ‘수사권 조정 반발’ 뒤 첫 출근…간부 회의 예정
    • 입력 2019-05-07 01:01:19
    사회
검경 수사권 조정안에 반발한 문무일 검찰총장이, 조기 귀국 뒤 오늘(7일) 처음으로 출근해 간부 회의를 갖고 입장을 정리할 전망입니다.

문 총장은 오늘(7일) 오전 대검찰청 간부 회의를 열고 의견을 수렴할 방침입니다. 지난 4일 귀국한 뒤 문 총장은 공식 회의를 열지 않고 전화 보고만 받으면서, 직원들에게도 "연휴동안 따로 출근하지 말라"고 전했습니다.

문 총장은 고검장 회의 등 대검찰청 외부 회의는 당장 소집하지는 않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조직적 이기주의'나 '조직적 반발'로 비춰질 것을 우려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다만 기자간담회 등을 통해 수사권 조정안에 대한 '대국민 설득 작업'을 하는 동시에, 국회에 이를 전달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옵니다.

문 총장은 현재 수사권 조정안은 경찰에 1차 수사권과 수사종결권을 주면서도 경찰 수사에 대한 통제가미흡해, 부실수사 가능성이 커지고 국민 인권을 해칠 수 있다는 입장입니다.

앞서 문 총장은 귀국하면서 "국민 기본권 보호에 빈틈이 생기는 경우가 없어야 한다"면서 "자리에 연연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