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정원 “北 발사체, 지대지 형태…판 깨려는 의도는 없어”
입력 2019.05.07 (07:00) 수정 2019.05.07 (07:58)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북한이 4일 발사한 발사체와 관련해 국가정보원이 "미사일 여부를 여전히 분석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국정원은 "외형상 지대지 미사일 형태로 보인다"면서도 "도발 목적으로 보이지는 않는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최창봉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북한이 동해상으로 쏜 발사체가 미사일인가, 아닌가, 국가정보원은 어제도 확답을 피했습니다.

합동참모본부가 정밀분석중이며 분석이 끝나기 전엔 답할 수 없다, 미국과 함께 분석하고 있다고도 했습니다.

또 발사체의 제원과 경로, 사거리 등 분석할 것이 복잡하고 많아 오래 걸릴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혜훈/국회 정보위원장 : "분석해야 되는 게 너무 복잡하고 많아서 오래 걸린다. 그게 며칠씩 걸리는 게 말이 되냐 그랬더니 어떨 때는 몇 달도 걸린다, 이런 주장이에요."]

국정원은 발사체가 "외형상 지대지 미사일로 보인다"면서도 공격용이라고 단언할 수 없다며 말을 아꼈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발사체가 과거처럼 도발적으로 보이지 않는다, 대외 압박 의도가 있지만 협상의 판을 깨려는 의도는 없어 보인다고 덧붙였습니다.

발사 직후 북한 매체가 영문판에서 자극적 메시지를 삭제하고 방어차원의 훈련이라고 강조하는 등 북한이 수위 조절을 하고 있다는 게 근겁니다.

[이혜훈/국회 정보위원장 : "너희들도 훈련하지 않느냐, 너희들도 실험하지 않느냐, 그런 식의 보도·논조였다는 거예요. 이번에는 과거와 조금 다르다."]

2017년 북한의 ICBM 발사 때처럼 대응 사격을 했어야 한다는 지적에 대해선 "당시는 미사일이 일본 열도를 지나갔고 군사합의와 정상회담이 있기 전"이라고 밝혔습니다.

국정원은 북한 핵시설과 관련해 추가 움직임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최창봉입니다.
  • 국정원 “北 발사체, 지대지 형태…판 깨려는 의도는 없어”
    • 입력 2019-05-07 07:02:38
    • 수정2019-05-07 07:58:28
    뉴스광장
[앵커]

북한이 4일 발사한 발사체와 관련해 국가정보원이 "미사일 여부를 여전히 분석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국정원은 "외형상 지대지 미사일 형태로 보인다"면서도 "도발 목적으로 보이지는 않는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최창봉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북한이 동해상으로 쏜 발사체가 미사일인가, 아닌가, 국가정보원은 어제도 확답을 피했습니다.

합동참모본부가 정밀분석중이며 분석이 끝나기 전엔 답할 수 없다, 미국과 함께 분석하고 있다고도 했습니다.

또 발사체의 제원과 경로, 사거리 등 분석할 것이 복잡하고 많아 오래 걸릴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혜훈/국회 정보위원장 : "분석해야 되는 게 너무 복잡하고 많아서 오래 걸린다. 그게 며칠씩 걸리는 게 말이 되냐 그랬더니 어떨 때는 몇 달도 걸린다, 이런 주장이에요."]

국정원은 발사체가 "외형상 지대지 미사일로 보인다"면서도 공격용이라고 단언할 수 없다며 말을 아꼈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발사체가 과거처럼 도발적으로 보이지 않는다, 대외 압박 의도가 있지만 협상의 판을 깨려는 의도는 없어 보인다고 덧붙였습니다.

발사 직후 북한 매체가 영문판에서 자극적 메시지를 삭제하고 방어차원의 훈련이라고 강조하는 등 북한이 수위 조절을 하고 있다는 게 근겁니다.

[이혜훈/국회 정보위원장 : "너희들도 훈련하지 않느냐, 너희들도 실험하지 않느냐, 그런 식의 보도·논조였다는 거예요. 이번에는 과거와 조금 다르다."]

2017년 북한의 ICBM 발사 때처럼 대응 사격을 했어야 한다는 지적에 대해선 "당시는 미사일이 일본 열도를 지나갔고 군사합의와 정상회담이 있기 전"이라고 밝혔습니다.

국정원은 북한 핵시설과 관련해 추가 움직임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최창봉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