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울산시, 현대중공업 물적분할 이후 세수 증감에 촉각
입력 2019.05.06 (17:40) 수정 2019.05.07 (09:11) 울산
현대중공업이
오는 31일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물적분할 안건을 통과시킬 방침인 가운데
세수 증감 전망을 놓고
울산시가 촉각을 세우고 있습니다.
물적분할이 승인되면
현재 현대중공업은 '한국조선해양'이라는
중간지주회사로 바뀌고 그 자회사로
신생 현대중공업이 탄생합니다.
이 경우
현대중공업 울산 본사가 소유한 토지와 건물 등이
신생 현대중공업으로 이전돼 최소 400억원의
취득세가 발생할 것으로 울산시는 기대하고 있습니다.
반면, 물적분할 이후 일부 직원이
서울사무소 등으로 자리를 옮기게 되면
지방소득세 등 7억원 가량의 세입이
줄어들 것으로 울산시는 전망하고 있습니다.
  • 울산시, 현대중공업 물적분할 이후 세수 증감에 촉각
    • 입력 2019-05-07 09:10:12
    • 수정2019-05-07 09:11:11
    울산
현대중공업이
오는 31일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물적분할 안건을 통과시킬 방침인 가운데
세수 증감 전망을 놓고
울산시가 촉각을 세우고 있습니다.
물적분할이 승인되면
현재 현대중공업은 '한국조선해양'이라는
중간지주회사로 바뀌고 그 자회사로
신생 현대중공업이 탄생합니다.
이 경우
현대중공업 울산 본사가 소유한 토지와 건물 등이
신생 현대중공업으로 이전돼 최소 400억원의
취득세가 발생할 것으로 울산시는 기대하고 있습니다.
반면, 물적분할 이후 일부 직원이
서울사무소 등으로 자리를 옮기게 되면
지방소득세 등 7억원 가량의 세입이
줄어들 것으로 울산시는 전망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