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무일, ‘국민 기본권’ 재차 강조…“요청시 국회 출석”
입력 2019.05.07 (09:30) 수정 2019.05.07 (10:17)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문무일 검찰총장이 수사의 개시와 종결이 구분되고 수사에 대한 사법적 통제가 필요하다며 현재의 수사권 조정안에 대한 반대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다만, 논의가 필요하다는 공감대가 넓어지고 있어서 다행이라며 '집단행동'보다는 '국민 설득'에 나설 것임을 내비쳤습니다.

취재기자 전화로 연결합니다. 조태흠 기자.

자세한 내용 전해주시죠.

[리포트]

해외 출장 중 현재의 수사권 조정안에 대한 반대입장을 공식적으로 밝혔던 문무일 검찰총장이 조금 전 귀국 뒤 처음으로 출근했습니다.

문 총장은 출근길에 취재진과 만나 현재의 수사권 조정안에 대한 우려를 다시 표명했습니다.

수사에 대한 사법적 통제와 더불어 수사의 개시와 종결이 구분돼야 국민의 기본권이 온전히 보호될 수 있다며, 현재의 수사권 조정안이 경찰에 대한 통제를 어렵게 해 우려스럽다는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다만, 수사권 조정안에 대한 국회 논의가 필요하다는 공감대가 넓어지고 있어서 다행이라며 공식적인 반대 입장 표명 이후 관련 논의가 본격화된 데 대해 환영 입장을 밝혔습니다.

문 총장은 이와 관련해 국회에서 출석 요구가 있다면 성심껏 준비해 답변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문 총장은 수사권 조정에 대한 반대가 조직 이기주의로 비치는 점을 감안한 듯 검찰은 과거에 대한 비판의 원인을 경청하고 대한을 성심껏 개진하고 있다고 강조하기도 했습니다.

조국 민정수석이 문 총장의 우려를 경청할 필요가 있다고 밝힌 데 대해서는 깊이있는 논의가 필요하다는 의미로 받아들인다고 설명했습니다.

문 총장은 오늘 오전 대검 간부들과 회의를 갖고 수사권 조정 대응 방안에 대한 구체적 전략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문 총장은 일단 전국 검사장, 고검장 회의 등 집단 행동으로 비칠 수 있는 대응보다는 수사권 조정안의 문제를 알리는 대국민 설득에 주력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BS 뉴스 조태흠입니다.
  • 문무일, ‘국민 기본권’ 재차 강조…“요청시 국회 출석”
    • 입력 2019-05-07 09:32:30
    • 수정2019-05-07 10:17:05
    930뉴스
[앵커]

문무일 검찰총장이 수사의 개시와 종결이 구분되고 수사에 대한 사법적 통제가 필요하다며 현재의 수사권 조정안에 대한 반대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다만, 논의가 필요하다는 공감대가 넓어지고 있어서 다행이라며 '집단행동'보다는 '국민 설득'에 나설 것임을 내비쳤습니다.

취재기자 전화로 연결합니다. 조태흠 기자.

자세한 내용 전해주시죠.

[리포트]

해외 출장 중 현재의 수사권 조정안에 대한 반대입장을 공식적으로 밝혔던 문무일 검찰총장이 조금 전 귀국 뒤 처음으로 출근했습니다.

문 총장은 출근길에 취재진과 만나 현재의 수사권 조정안에 대한 우려를 다시 표명했습니다.

수사에 대한 사법적 통제와 더불어 수사의 개시와 종결이 구분돼야 국민의 기본권이 온전히 보호될 수 있다며, 현재의 수사권 조정안이 경찰에 대한 통제를 어렵게 해 우려스럽다는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다만, 수사권 조정안에 대한 국회 논의가 필요하다는 공감대가 넓어지고 있어서 다행이라며 공식적인 반대 입장 표명 이후 관련 논의가 본격화된 데 대해 환영 입장을 밝혔습니다.

문 총장은 이와 관련해 국회에서 출석 요구가 있다면 성심껏 준비해 답변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문 총장은 수사권 조정에 대한 반대가 조직 이기주의로 비치는 점을 감안한 듯 검찰은 과거에 대한 비판의 원인을 경청하고 대한을 성심껏 개진하고 있다고 강조하기도 했습니다.

조국 민정수석이 문 총장의 우려를 경청할 필요가 있다고 밝힌 데 대해서는 깊이있는 논의가 필요하다는 의미로 받아들인다고 설명했습니다.

문 총장은 오늘 오전 대검 간부들과 회의를 갖고 수사권 조정 대응 방안에 대한 구체적 전략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문 총장은 일단 전국 검사장, 고검장 회의 등 집단 행동으로 비칠 수 있는 대응보다는 수사권 조정안의 문제를 알리는 대국민 설득에 주력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BS 뉴스 조태흠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