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조현병 치료 전력 30대 남성, 마트·택시서 흉기 위협
입력 2019.05.06 (11:40) 수정 2019.05.07 (10:20) 뉴스9(부산)
  조현병 치료를 받은 전력이 있는 30대가 마트와 택시에서 흉기로 사람들을 위협하다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오늘(6일) 오전 2시 40분쯤 부산 수영구에 있는 한 마트에서 38살 A 씨가 흉기를 훔친 뒤 마트 직원 41살 B 씨를 흉기로 위협했습니다.

  A 씨는 또, 지나가던 택시를 타고 운전기사 70살 C 씨를 흉기로 위협하면서 황령산 방향으로 가던 도중 음주단속 중인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A 씨는 조현병 치료를 받은 전력이 있으며, 최근 교통사고로 한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던 중 병원 밖으로 나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부산 남부경찰서는 특수협박 등 혐의로 A 씨를 입건해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 조현병 치료 전력 30대 남성, 마트·택시서 흉기 위협
    • 입력 2019-05-07 10:17:47
    • 수정2019-05-07 10:20:22
    뉴스9(부산)
  조현병 치료를 받은 전력이 있는 30대가 마트와 택시에서 흉기로 사람들을 위협하다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오늘(6일) 오전 2시 40분쯤 부산 수영구에 있는 한 마트에서 38살 A 씨가 흉기를 훔친 뒤 마트 직원 41살 B 씨를 흉기로 위협했습니다.

  A 씨는 또, 지나가던 택시를 타고 운전기사 70살 C 씨를 흉기로 위협하면서 황령산 방향으로 가던 도중 음주단속 중인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A 씨는 조현병 치료를 받은 전력이 있으며, 최근 교통사고로 한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던 중 병원 밖으로 나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부산 남부경찰서는 특수협박 등 혐의로 A 씨를 입건해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