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거창서 110년 산삼 발견…감정가 '1억 2천'
입력 2019.05.07 (11:28) 수정 2019.05.07 (11:29) 창원
거창에서 50대 약초꾼이
자란 지 100년이 넘는
자연 산삼 5뿌리를 발견했습니다.
약초꾼 51살 이 모 씨는
어제(6일) 오전 거창의 한 야산에서
자연 상태로 자란
'천종산삼' 5뿌리를 발견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산삼감정평가협회는
이 산삼이 110년 넘게 자란 것으로 보고,
감정가를 1억2천만 원으로 추산했습니다.
  • 거창서 110년 산삼 발견…감정가 '1억 2천'
    • 입력 2019-05-07 11:28:24
    • 수정2019-05-07 11:29:24
    창원
거창에서 50대 약초꾼이
자란 지 100년이 넘는
자연 산삼 5뿌리를 발견했습니다.
약초꾼 51살 이 모 씨는
어제(6일) 오전 거창의 한 야산에서
자연 상태로 자란
'천종산삼' 5뿌리를 발견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산삼감정평가협회는
이 산삼이 110년 넘게 자란 것으로 보고,
감정가를 1억2천만 원으로 추산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