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해수부-항만공사, 웅동 소유권 절반씩 등기
입력 2019.05.07 (11:28) 창원
부산항 신항 웅동 배후단지와 관련한
해양수산부와 부산항만공사의 소유권 분쟁이
10년 만에 끝났습니다.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은
해수부와 항만공사 사이 사업비 분담 비율에 따라,
웅동 배후단지 터 소유권을
각각 50대 50으로 재조정해 등기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소유권 정리로
입주 기업 40곳의 재산권 행사가 가능해지고,
지자체도 재산세 등을 부과할 수 있게 됐습니다.
웅동 배후단지 사업은
지난 2007년 해수부와 항만공사가
50대 50으로 사업비를 분담해 시작했지만,
이듬해 해수부가 단독으로 소유권을 등기해
10년 동안 소유권 분쟁을 겪어 왔습니다.
  • 해수부-항만공사, 웅동 소유권 절반씩 등기
    • 입력 2019-05-07 11:28:33
    창원
부산항 신항 웅동 배후단지와 관련한
해양수산부와 부산항만공사의 소유권 분쟁이
10년 만에 끝났습니다.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은
해수부와 항만공사 사이 사업비 분담 비율에 따라,
웅동 배후단지 터 소유권을
각각 50대 50으로 재조정해 등기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소유권 정리로
입주 기업 40곳의 재산권 행사가 가능해지고,
지자체도 재산세 등을 부과할 수 있게 됐습니다.
웅동 배후단지 사업은
지난 2007년 해수부와 항만공사가
50대 50으로 사업비를 분담해 시작했지만,
이듬해 해수부가 단독으로 소유권을 등기해
10년 동안 소유권 분쟁을 겪어 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