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세계는 지금 쓰레기 전쟁중…‘어디로 보내나’
입력 2019.05.07 (14:04)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선진국에서 배출한 플라스틱 폐기물을 수입해 재활용하는 사업이 활발했던 중국.

그런데 지난해 초 중국 정부는 환경 보호를 위해 폐기물 수입을 금지했습니다.

[리우 펑린/중국 환경보호 사무국장 : "(금지 후에도) 폐기물 수입에 대한 수요가 많을 것으로 예상합니다. 화물에 숨겨 들여오는 등 감독을 피하려 할 것입니다. 우리는 이를 단속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이후, 또 다른 쓰레기 수입국으로 급부상한 말레이시아.

그런데 얼마 전부터 불법 재활용 업자들의 폐기물 소각으로 호흡기 질환을 호소하는 주민이 크게 늘었습니다.

[말레이시아 젠자룸 지역 주민 : "메케한 연기가 어디서 오는지 모르겠지만 공기에 뭔가 문제가 있는 것 같았어요."]

항의가 빗발치자 말레이시아 정부는 지난해 10월 일시적으로 폐기물 수입금지 조처를 내렸습니다.

태국과 필리핀 등 다른 동남아 국가들도 쓰레기와 한바탕 전쟁을 치르고 있는 상황.

[로드리고 두테르테/필리핀 대통령 : "캐나다를 상대로 (쓰레기) 전쟁을 선포할 것입니다. 캐나다는 쓰레기를 가져가는 게 좋을 겁니다. 그렇지 않으면 내가 캐나다로 배를 타고 가 저 쓰레기를 버릴 겁니다."]

전문가들은 윗돌 빼서 아랫돌 괴는 식의 대책이 아닌 실질적인 폐기물 배출량을 줄여야 한다고 지적합니다.

KBS 뉴스 이재희입니다.
  • [자막뉴스] 세계는 지금 쓰레기 전쟁중…‘어디로 보내나’
    • 입력 2019-05-07 14:04:08
    자막뉴스
선진국에서 배출한 플라스틱 폐기물을 수입해 재활용하는 사업이 활발했던 중국.

그런데 지난해 초 중국 정부는 환경 보호를 위해 폐기물 수입을 금지했습니다.

[리우 펑린/중국 환경보호 사무국장 : "(금지 후에도) 폐기물 수입에 대한 수요가 많을 것으로 예상합니다. 화물에 숨겨 들여오는 등 감독을 피하려 할 것입니다. 우리는 이를 단속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이후, 또 다른 쓰레기 수입국으로 급부상한 말레이시아.

그런데 얼마 전부터 불법 재활용 업자들의 폐기물 소각으로 호흡기 질환을 호소하는 주민이 크게 늘었습니다.

[말레이시아 젠자룸 지역 주민 : "메케한 연기가 어디서 오는지 모르겠지만 공기에 뭔가 문제가 있는 것 같았어요."]

항의가 빗발치자 말레이시아 정부는 지난해 10월 일시적으로 폐기물 수입금지 조처를 내렸습니다.

태국과 필리핀 등 다른 동남아 국가들도 쓰레기와 한바탕 전쟁을 치르고 있는 상황.

[로드리고 두테르테/필리핀 대통령 : "캐나다를 상대로 (쓰레기) 전쟁을 선포할 것입니다. 캐나다는 쓰레기를 가져가는 게 좋을 겁니다. 그렇지 않으면 내가 캐나다로 배를 타고 가 저 쓰레기를 버릴 겁니다."]

전문가들은 윗돌 빼서 아랫돌 괴는 식의 대책이 아닌 실질적인 폐기물 배출량을 줄여야 한다고 지적합니다.

KBS 뉴스 이재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