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삼성바이오, 공장 바닥 아래 서버 은닉…검찰 압수수색으로 확보
입력 2019.05.07 (16:17) 수정 2019.05.07 (16:46) 사회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삼성바이오로직스가 공장 바닥에 숨겨 놓은 자료를 추가로 확보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오늘(7일) 오후 인천 송도의 삼성바이오로직스 본사를 압수수색했습니다. 삼성바이오로직스에 압수수색은 지난해 12월과 올해 3월에 이어 세번째로 검찰은 이번 압수수색에서 회사 공용서버와 노트북 등을 확보했다고 밝혔습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측은 금융감독원의 특별감리가 이뤄진 지난해 5월을 전후해 회사 서버를 교체했는데, 이 서버 등 각종 자료는 공장 바닥을 뜯어내 숨겨온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최근 삼성바이오로직스 관계자로부터 이같은 진술을 확보하고 공장 바닥에서 자료들을 확보했습니다.

검찰은 또 수사가 속도를 내자 삼성바이오로직스 측이 최근 보관하고 있던 서버를 훼손한 정황도 파악했습니다.

검찰은 이같은 증거인멸 작업이 자회사인 바이오에피스에서도 함께 진행된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검찰은 이와 관련해 증거인멸에 가담한 혐의로 삼성바이오로직스 직원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삼성바이오, 공장 바닥 아래 서버 은닉…검찰 압수수색으로 확보
    • 입력 2019-05-07 16:17:21
    • 수정2019-05-07 16:46:41
    사회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삼성바이오로직스가 공장 바닥에 숨겨 놓은 자료를 추가로 확보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오늘(7일) 오후 인천 송도의 삼성바이오로직스 본사를 압수수색했습니다. 삼성바이오로직스에 압수수색은 지난해 12월과 올해 3월에 이어 세번째로 검찰은 이번 압수수색에서 회사 공용서버와 노트북 등을 확보했다고 밝혔습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측은 금융감독원의 특별감리가 이뤄진 지난해 5월을 전후해 회사 서버를 교체했는데, 이 서버 등 각종 자료는 공장 바닥을 뜯어내 숨겨온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최근 삼성바이오로직스 관계자로부터 이같은 진술을 확보하고 공장 바닥에서 자료들을 확보했습니다.

검찰은 또 수사가 속도를 내자 삼성바이오로직스 측이 최근 보관하고 있던 서버를 훼손한 정황도 파악했습니다.

검찰은 이같은 증거인멸 작업이 자회사인 바이오에피스에서도 함께 진행된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검찰은 이와 관련해 증거인멸에 가담한 혐의로 삼성바이오로직스 직원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