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떼죽음 당해야 효자”…‘세월호 괴담’ 헛소문 뒤엔 기무사
입력 2019.05.07 (21:41) 수정 2019.05.07 (21:52) 뉴스9(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세월호 참사 이후 생존 학생들이 대학 특례 입학을 하게 됐다, 희생자 한 명당 10억 원씩 보상금을 받았다는 등 온갖 헛소문들이 사실처럼 퍼졌습니다.

그런데 이런 헛소문을 키우고 조장하는 데에 바로 기무사가 중요한 역할을 했습니다.

이어서 강나루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참사 한 달여 뒤인 5월 20일.

세월호 T/F 소속 기무사 장교가 현장 기무 부대원에게 보낸 메일입니다.

유가족의 요구사항 동정을 보내달라면서, 과하다 싶은 정도의 '무리한 요구'에 초점을 맞춰달라고 주문합니다.

다음날인 5월 21일, 보고서가 만들어집니다.

유가족이 대입 특례를 요청했다는 허위 사실부터, 교통비 21만 원과 장례 물품 등을 요구했다는 내용 등을 중심으로 보고가 이뤄집니다.

기무사는 그러면서, 유가족 대책위가 '무소불위'의 권력을 휘두르고, '상식 이하의 행태'를 보인다고 평가합니다.

심지어 '세월호 같이 떼죽음을 당해야 효자'라는 비판 여론이 현장에서 형성되고 있다고 강조합니다.

그해 여름 유가족들은 이 같은 '세월호 특별법 괴담'과 끝없이 싸워야 했습니다.

[유경근/세월호 가족대책위 대변인/2014년 8월 : "모든 가족들은 진심으로 배·보상 문제가 중요하지 않아요. 정말 중요한 건 오직 하나, 그것은 진상규명 뿐입니다."]

보고서를 작성한 기무부대원은 모두 사령부의 지시에 따른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보고서 작성 기무부대원/음성변조 : "저는 100으로 보고를 했는데 기무사령부에서 보고서에 맞게끔 틀을, 쉽게 얘기해서 입맛대로 위에서 다 한 거였죠."]

이 보고서 제출 한 달여 뒤인 6월 25일.

분향소에 자원봉사자가 철수하는 등 애도 분위기가 없어지는 방향으로 보고서를 작성하라는 지시가 내려오고, 다음날 곧바로 보고서가 작성됩니다.

학생들이 억지식 애도 분위기에 불편해하고, 유가족들은 보상을 목적으로 활동하고 있다는 내용이었습니다.

KBS 뉴스 강나루입니다.
  • “떼죽음 당해야 효자”…‘세월호 괴담’ 헛소문 뒤엔 기무사
    • 입력 2019-05-07 21:44:36
    • 수정2019-05-07 21:52:38
    뉴스9(경인)
[앵커]

세월호 참사 이후 생존 학생들이 대학 특례 입학을 하게 됐다, 희생자 한 명당 10억 원씩 보상금을 받았다는 등 온갖 헛소문들이 사실처럼 퍼졌습니다.

그런데 이런 헛소문을 키우고 조장하는 데에 바로 기무사가 중요한 역할을 했습니다.

이어서 강나루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참사 한 달여 뒤인 5월 20일.

세월호 T/F 소속 기무사 장교가 현장 기무 부대원에게 보낸 메일입니다.

유가족의 요구사항 동정을 보내달라면서, 과하다 싶은 정도의 '무리한 요구'에 초점을 맞춰달라고 주문합니다.

다음날인 5월 21일, 보고서가 만들어집니다.

유가족이 대입 특례를 요청했다는 허위 사실부터, 교통비 21만 원과 장례 물품 등을 요구했다는 내용 등을 중심으로 보고가 이뤄집니다.

기무사는 그러면서, 유가족 대책위가 '무소불위'의 권력을 휘두르고, '상식 이하의 행태'를 보인다고 평가합니다.

심지어 '세월호 같이 떼죽음을 당해야 효자'라는 비판 여론이 현장에서 형성되고 있다고 강조합니다.

그해 여름 유가족들은 이 같은 '세월호 특별법 괴담'과 끝없이 싸워야 했습니다.

[유경근/세월호 가족대책위 대변인/2014년 8월 : "모든 가족들은 진심으로 배·보상 문제가 중요하지 않아요. 정말 중요한 건 오직 하나, 그것은 진상규명 뿐입니다."]

보고서를 작성한 기무부대원은 모두 사령부의 지시에 따른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보고서 작성 기무부대원/음성변조 : "저는 100으로 보고를 했는데 기무사령부에서 보고서에 맞게끔 틀을, 쉽게 얘기해서 입맛대로 위에서 다 한 거였죠."]

이 보고서 제출 한 달여 뒤인 6월 25일.

분향소에 자원봉사자가 철수하는 등 애도 분위기가 없어지는 방향으로 보고서를 작성하라는 지시가 내려오고, 다음날 곧바로 보고서가 작성됩니다.

학생들이 억지식 애도 분위기에 불편해하고, 유가족들은 보상을 목적으로 활동하고 있다는 내용이었습니다.

KBS 뉴스 강나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경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