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제천 참사건물 철거… 국회 진상규명은 공전
입력 2019.05.07 (21:47) 수정 2019.05.07 (23:13) 뉴스9(충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29명이 희생된 제천 화재 참사
건물 철거가 시작됐습니다.

불이 난 지 1년 5개월 만인데요.

국회 차원의 진상 규명은
아직 제자리걸음이고,
책임자 처벌 논란도 여전합니다.

박미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1년 5개월전,
제천의 스포츠센터 1층
천장에서 시작된 불과 연기가
순식간에 번지면서
29명이 숨지고 40명이 다치는
참사가 빚어졌습니다.

[이펙트1] 철거 현장

화재의 상처가
고스란히 남아있는
9층 건물을 철거하는 작업이
본격적으로 시작됐습니다.

38m 옥탑부까지 크레인을 올려
H빔 구조물 등을 끌어 내립니다.

다음 달 22일까지
아래로 한 층씩 차례로 허무는 데에
12억 3천여만 원이 투입됩니다.

박찬중/ 제천시 하소동[인터뷰]
"건물 때문에 주변 상인들이 많이 힘들어했었는데 지금이라도 다행히 철거돼서 마음이 놓이고요."

철거한 자리엔
내년까지 70억 원을 들여
도서관, 공연장 등을 갖춘
5층 문화센터를 짓기로 했습니다.

앞서 국회는
참사 평가 소위원회의
현장 조사가 이뤄질 때까지
철거를 미뤄달라고 요청했습니다.

하지만 제천시는
수사 자료와 영상이 충분하고
무엇보다 주민들의 철거 요구가 거세
15억여 원에 건물을 낙찰받아
허물기로 했습니다.

이상천/ 제천시장[인터뷰]
"이런 아픔을 계속 가지고 있는, 보이는 상태로 갈 수 없기 때문에 여러 가지 참사 건물 철거를 위해서 노력했습니다."

불이 난 지 1년 반이 돼 가지만
참사 원인을 규명하고
청문회 등을 주관할 국회 소위원회는
여·야 정쟁으로
성과 없이 공전하고 있습니다.

민동일/ 제천 화재 사망자 유가족[녹취]
"소위를 구성해놓고 나서도 시간이 한참 흘렀는데 운영되지도 않고. 안 한다는 건지, 한다는 건지도 모르겠고요."

또 참사 당시 소방관 6명에 대한
충청북도의 징계 처분에 대해
유가족들은 '솜방망이 처벌'이라고
반발하고 있고,

소방 당국 내부에서는 당시
소방관 정원 확보, 장비 보강에 소홀했던
도와 이시종 지사의 책임이라고
맞서고 있습니다.

각고 끝에 건물은 철거되지만
참사 책임과 진상 규명 등
상처가 완전히 아물 때까지는
갈 길이 멉니다.
KBS 뉴스 박미영입니다.
  • 제천 참사건물 철거… 국회 진상규명은 공전
    • 입력 2019-05-07 21:47:13
    • 수정2019-05-07 23:13:51
    뉴스9(충주)
[앵커멘트]

29명이 희생된 제천 화재 참사
건물 철거가 시작됐습니다.

불이 난 지 1년 5개월 만인데요.

국회 차원의 진상 규명은
아직 제자리걸음이고,
책임자 처벌 논란도 여전합니다.

박미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1년 5개월전,
제천의 스포츠센터 1층
천장에서 시작된 불과 연기가
순식간에 번지면서
29명이 숨지고 40명이 다치는
참사가 빚어졌습니다.

[이펙트1] 철거 현장

화재의 상처가
고스란히 남아있는
9층 건물을 철거하는 작업이
본격적으로 시작됐습니다.

38m 옥탑부까지 크레인을 올려
H빔 구조물 등을 끌어 내립니다.

다음 달 22일까지
아래로 한 층씩 차례로 허무는 데에
12억 3천여만 원이 투입됩니다.

박찬중/ 제천시 하소동[인터뷰]
"건물 때문에 주변 상인들이 많이 힘들어했었는데 지금이라도 다행히 철거돼서 마음이 놓이고요."

철거한 자리엔
내년까지 70억 원을 들여
도서관, 공연장 등을 갖춘
5층 문화센터를 짓기로 했습니다.

앞서 국회는
참사 평가 소위원회의
현장 조사가 이뤄질 때까지
철거를 미뤄달라고 요청했습니다.

하지만 제천시는
수사 자료와 영상이 충분하고
무엇보다 주민들의 철거 요구가 거세
15억여 원에 건물을 낙찰받아
허물기로 했습니다.

이상천/ 제천시장[인터뷰]
"이런 아픔을 계속 가지고 있는, 보이는 상태로 갈 수 없기 때문에 여러 가지 참사 건물 철거를 위해서 노력했습니다."

불이 난 지 1년 반이 돼 가지만
참사 원인을 규명하고
청문회 등을 주관할 국회 소위원회는
여·야 정쟁으로
성과 없이 공전하고 있습니다.

민동일/ 제천 화재 사망자 유가족[녹취]
"소위를 구성해놓고 나서도 시간이 한참 흘렀는데 운영되지도 않고. 안 한다는 건지, 한다는 건지도 모르겠고요."

또 참사 당시 소방관 6명에 대한
충청북도의 징계 처분에 대해
유가족들은 '솜방망이 처벌'이라고
반발하고 있고,

소방 당국 내부에서는 당시
소방관 정원 확보, 장비 보강에 소홀했던
도와 이시종 지사의 책임이라고
맞서고 있습니다.

각고 끝에 건물은 철거되지만
참사 책임과 진상 규명 등
상처가 완전히 아물 때까지는
갈 길이 멉니다.
KBS 뉴스 박미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