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의붓딸 살해 계부 검찰 송치...친모 공모 혐의 미지수
입력 2019.05.07 (21:58) 수정 2019.05.08 (01:59) 뉴스9(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의붓딸을 살해하고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는
30대 남성에 대한 수사가
검찰로 넘겨졌습니다.

하지만 구속영장이 기각된
친모의 공모 혐의를
밝힐 수 있을지는
여전히 미지숩니다.

김애린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의붓딸을 살해하고
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31살 김 모씨가 모자와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채 경찰서를 빠져나옵니다.

[녹취] "딸에게 한말씀만 해주세요."
"미안하다. 정말 미안하고, 죄송합니다."

김 씨는
혐의를 인정하냐는 질문에는
답변 대신 고개를 끄덕였습니다.

[녹취]
"혐의 인정하시나요"

경찰은 김 씨가
숨진 딸이 자신을 성범죄 혐의로
신고한 것에 대한 보복으로
범행을 저지른 사실을
시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때문에 김 씨는 당초
살인 혐의보다 처벌이 더 무거운
특가법상 보복 살인으로 혐의가 변경되고, 사체유기 혐의 등이 적용돼
검찰에 송치됐습니다.

또 별도로 수사 중이던
의붓딸에 대한 성범죄 혐의도
대부분 사실로 밝혀지면서
함께 검찰에 넘겨졌습니다.

하지만 구속영장이 한차례 기각된
친모 39살 유 모씨의
범행 공모 여부를 밝힐 수 있을지는
여전히 미지숩니다.

유 씨가 남편이 무서워서
범행을 말리지 못한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녹취]경찰관계자/ 음성변조
"지금 정황으로도 충분하다고 생각해서 (친모에 대한) 영장을 청구했는데, 그건 어쨌든간 낙제점을 받았으니까 그거보다 더 고도의 가능성이 있는 정황을 찾는게..."

경찰은 유 씨가
남편의 위협이나 강요가 아닌
자발적으로 범행에 가담했다는 것을
입증하는데
수사력을 모을 계획입니다.
KBS 뉴스 김애린입니다.
  • 의붓딸 살해 계부 검찰 송치...친모 공모 혐의 미지수
    • 입력 2019-05-07 21:58:31
    • 수정2019-05-08 01:59:50
    뉴스9(광주)
[앵커멘트]
의붓딸을 살해하고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는
30대 남성에 대한 수사가
검찰로 넘겨졌습니다.

하지만 구속영장이 기각된
친모의 공모 혐의를
밝힐 수 있을지는
여전히 미지숩니다.

김애린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의붓딸을 살해하고
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31살 김 모씨가 모자와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채 경찰서를 빠져나옵니다.

[녹취] "딸에게 한말씀만 해주세요."
"미안하다. 정말 미안하고, 죄송합니다."

김 씨는
혐의를 인정하냐는 질문에는
답변 대신 고개를 끄덕였습니다.

[녹취]
"혐의 인정하시나요"

경찰은 김 씨가
숨진 딸이 자신을 성범죄 혐의로
신고한 것에 대한 보복으로
범행을 저지른 사실을
시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때문에 김 씨는 당초
살인 혐의보다 처벌이 더 무거운
특가법상 보복 살인으로 혐의가 변경되고, 사체유기 혐의 등이 적용돼
검찰에 송치됐습니다.

또 별도로 수사 중이던
의붓딸에 대한 성범죄 혐의도
대부분 사실로 밝혀지면서
함께 검찰에 넘겨졌습니다.

하지만 구속영장이 한차례 기각된
친모 39살 유 모씨의
범행 공모 여부를 밝힐 수 있을지는
여전히 미지숩니다.

유 씨가 남편이 무서워서
범행을 말리지 못한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녹취]경찰관계자/ 음성변조
"지금 정황으로도 충분하다고 생각해서 (친모에 대한) 영장을 청구했는데, 그건 어쨌든간 낙제점을 받았으니까 그거보다 더 고도의 가능성이 있는 정황을 찾는게..."

경찰은 유 씨가
남편의 위협이나 강요가 아닌
자발적으로 범행에 가담했다는 것을
입증하는데
수사력을 모을 계획입니다.
KBS 뉴스 김애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