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빈손’ 4월 국회…5월 국회 돌파구는?
입력 2019.05.07 (22:01)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4월 임시국회가 본회의 한 번 열지 못한 채 끝났습니다.

한국당은 여전히 장외투쟁중입니다.

황교안 대표는 경부선, 호남선 투쟁에 이어 민생투쟁 대장정에 올랐습니다.

경제 민생에 안보까지 무너졌다며, 강경투쟁을 예고했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무력 도발로 되돌아오지 않았습니까. 이것도 미사일이 아니라고 이리저리 변명하고 있어요."]

이와 함께 원내 협상력을 높이는 전략으로, 패스트트랙 법안 전자 발의의 불법성을 따지는 권한쟁의 심판도 청구하기로 했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민주당의 사과와 (패스트트랙) 철회가 필요합니다. 일방적으로 또 다시 국회를 운영하겠다고 하면 저희는 응하기 어렵습니다."]

민주당은 오늘도 돌아오라고 말했습니다.

장기 가출이 오히려 민생 해결을 막고 있다며 복귀를 거듭 촉구했습니다.

[조정식/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 : "(한국당은) 무책임한 장외투쟁과 정치공세만 골몰하고 있습니다. 극우 지지층의 결집에 도취해서…"]

임기를 마치는 홍영표 원내대표는 지난 5개월 동안 한국당과 대화가 쉽지 않았다면서 빈손국회를 한국당 탓으로 돌렸습니다.

[홍영표/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당리당략만을 위한 정치는 오래 갈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국가적으로도 불행한 일입니다."]

야3당도 일제히 한국당의 장외투쟁을 비난하며 5월 국회 소집을 요구하고 나섰지만 대치 국면은 쉽게 풀릴 기미가 없습니다.

다만 내일 민주당 새 원내대표가 뽑히고, 재난 추경 등이 본격 논의되면서 대화의 길이 조금씩 열릴 것이란 관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창봉입니다.
  • [자막뉴스] ‘빈손’ 4월 국회…5월 국회 돌파구는?
    • 입력 2019-05-07 22:01:42
    자막뉴스
4월 임시국회가 본회의 한 번 열지 못한 채 끝났습니다.

한국당은 여전히 장외투쟁중입니다.

황교안 대표는 경부선, 호남선 투쟁에 이어 민생투쟁 대장정에 올랐습니다.

경제 민생에 안보까지 무너졌다며, 강경투쟁을 예고했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무력 도발로 되돌아오지 않았습니까. 이것도 미사일이 아니라고 이리저리 변명하고 있어요."]

이와 함께 원내 협상력을 높이는 전략으로, 패스트트랙 법안 전자 발의의 불법성을 따지는 권한쟁의 심판도 청구하기로 했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민주당의 사과와 (패스트트랙) 철회가 필요합니다. 일방적으로 또 다시 국회를 운영하겠다고 하면 저희는 응하기 어렵습니다."]

민주당은 오늘도 돌아오라고 말했습니다.

장기 가출이 오히려 민생 해결을 막고 있다며 복귀를 거듭 촉구했습니다.

[조정식/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 : "(한국당은) 무책임한 장외투쟁과 정치공세만 골몰하고 있습니다. 극우 지지층의 결집에 도취해서…"]

임기를 마치는 홍영표 원내대표는 지난 5개월 동안 한국당과 대화가 쉽지 않았다면서 빈손국회를 한국당 탓으로 돌렸습니다.

[홍영표/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당리당략만을 위한 정치는 오래 갈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국가적으로도 불행한 일입니다."]

야3당도 일제히 한국당의 장외투쟁을 비난하며 5월 국회 소집을 요구하고 나섰지만 대치 국면은 쉽게 풀릴 기미가 없습니다.

다만 내일 민주당 새 원내대표가 뽑히고, 재난 추경 등이 본격 논의되면서 대화의 길이 조금씩 열릴 것이란 관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창봉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