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창원 성산 '고용위기지역' 않기로…"불안 가중"
입력 2019.05.07 (23:12) 수정 2019.05.07 (23:12) 뉴스9(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지난해부터
대규모 실직이 이어지고 있는
창원 성산구의
고용위기지역 지정이 불발됐습니다.

정부는
창원의 고용 사정이
다른 지역보다
덜 심각하다고 판단한 건데,
실제 현장은
하반기 추가 실직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천현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고용노동부가
창원 성산구를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하지 않기로
최종 결정했습니다.

지정 요건인
고용보험과 구직급여 증가 등
5가지 지표에
모두 해당하지 않는다는 판단입니다.

직업 훈련과 고용유지 지원금,
세금 납부기한 연장 등
고용위기지역의 각종 혜택을 받을 기회를
놓친 겁니다.

고용부는 이 같은 지원 대신
창원시의 고용상황을 계속 점검하고
일자리 사업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류효종/창원시 경제일자리국장[인터뷰]
"선제적 대응이 필요하다는 점에 (고용부가) 공감을 했고, 고용위기지역 지정에 준하는 지원책을 발굴해 정부와 협의할 계획입니다."

대기업들이 많은 창원 성산구는
올해 하반기 대규모 실직이
예상되고 있습니다.
고용위기지역 지정 불발에
노동계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2017년 말부터 지금까지
국가산업단지를 끼고 있는 창원성산에서
이미 천 5백여 명이 실직했고,
자동차와 원전 사업부진에 따른
추가 실직이 우려되는 상황입니다.

일부 대기업은 공장 부분 폐쇄나
휴직에 들어가고 있습니다.

효성 창원공장과
GM 창원공장, 두산중공업과 S&T중공업도
무급휴직이나 한시적 휴직,
순환휴직을 시행합니다.

창원시는 이에 대한 대책으로
고용위기지역과 유사한 지원이 따르는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에
성산구가 지정받을 수 있을지
정부 신청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KBS뉴스 천현수입니다.
  • 창원 성산 '고용위기지역' 않기로…"불안 가중"
    • 입력 2019-05-07 23:12:14
    • 수정2019-05-07 23:12:50
    뉴스9(진주)
[앵커멘트]
지난해부터
대규모 실직이 이어지고 있는
창원 성산구의
고용위기지역 지정이 불발됐습니다.

정부는
창원의 고용 사정이
다른 지역보다
덜 심각하다고 판단한 건데,
실제 현장은
하반기 추가 실직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천현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고용노동부가
창원 성산구를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하지 않기로
최종 결정했습니다.

지정 요건인
고용보험과 구직급여 증가 등
5가지 지표에
모두 해당하지 않는다는 판단입니다.

직업 훈련과 고용유지 지원금,
세금 납부기한 연장 등
고용위기지역의 각종 혜택을 받을 기회를
놓친 겁니다.

고용부는 이 같은 지원 대신
창원시의 고용상황을 계속 점검하고
일자리 사업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류효종/창원시 경제일자리국장[인터뷰]
"선제적 대응이 필요하다는 점에 (고용부가) 공감을 했고, 고용위기지역 지정에 준하는 지원책을 발굴해 정부와 협의할 계획입니다."

대기업들이 많은 창원 성산구는
올해 하반기 대규모 실직이
예상되고 있습니다.
고용위기지역 지정 불발에
노동계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2017년 말부터 지금까지
국가산업단지를 끼고 있는 창원성산에서
이미 천 5백여 명이 실직했고,
자동차와 원전 사업부진에 따른
추가 실직이 우려되는 상황입니다.

일부 대기업은 공장 부분 폐쇄나
휴직에 들어가고 있습니다.

효성 창원공장과
GM 창원공장, 두산중공업과 S&T중공업도
무급휴직이나 한시적 휴직,
순환휴직을 시행합니다.

창원시는 이에 대한 대책으로
고용위기지역과 유사한 지원이 따르는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에
성산구가 지정받을 수 있을지
정부 신청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KBS뉴스 천현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