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마크롱, 구출된 프랑스인·한국인 공항서 직접 마중 예정
입력 2019.05.11 (01:03) 수정 2019.05.11 (01:18) 국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아프리카 부르키나파소에서 무장조직에 억류됐다가 프랑스군의 작전으로 구출된 2명의 자국인들과 1명의 한국인을 직접 공항에서 맞이한다고 엘리제궁이 10일(현지 시간) 밝혔습니다.

엘리제궁은 프랑스로 후송되는 프랑스인 파트리크 피크(51)씨, 로랑 라시무일라스(46)씨, 신원 미상의 한국인 여성을 오는 11일 오후 5시(현지시간) 파리 근교 빌라쿠블레 공군 비행장에 나가 직접 맞을 계획이라고 했습니다.

이 자리에는 장이브 르 드리앙 외무장관과 플로랑스 파를리 국방장관, 프랑수아 르쿠앵트르 합참의장도 참석한다고 엘리제궁은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마크롱, 구출된 프랑스인·한국인 공항서 직접 마중 예정
    • 입력 2019-05-11 01:03:30
    • 수정2019-05-11 01:18:42
    국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아프리카 부르키나파소에서 무장조직에 억류됐다가 프랑스군의 작전으로 구출된 2명의 자국인들과 1명의 한국인을 직접 공항에서 맞이한다고 엘리제궁이 10일(현지 시간) 밝혔습니다.

엘리제궁은 프랑스로 후송되는 프랑스인 파트리크 피크(51)씨, 로랑 라시무일라스(46)씨, 신원 미상의 한국인 여성을 오는 11일 오후 5시(현지시간) 파리 근교 빌라쿠블레 공군 비행장에 나가 직접 맞을 계획이라고 했습니다.

이 자리에는 장이브 르 드리앙 외무장관과 플로랑스 파를리 국방장관, 프랑수아 르쿠앵트르 합참의장도 참석한다고 엘리제궁은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