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당·청의 속내?…“정부 관료 말 덜 들어”·“집권 4년같아”
입력 2019.05.11 (07:14) 수정 2019.05.11 (08:30)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어제 여당과 정부, 청와대 관계자가 참석해 민생 현안을 논의하는 당·정·청 회의가 있었는데요.

공식 발언 전 민주당 새 원내대표와 청와대 정책실장의 대화가 취재진 마이크에 담겼는데, 정부 관료가 말을 잘 듣지 않는다 집권 4년차같다고 토로했습니다.

강나루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대통령 취임 2년.

우리 사회 '을'의 눈물을 닦아준다는 민주당 을지로위원회 출범 6년을 맞아 민주당과 청와대, 정부 고위 관계자가 모인 회의.

참석자들은 민생을 챙기는 데 당·정·청 협업을 강조했습니다.

[이인영/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지 딱 2주년이 되는 날, 당·정·청이 함께 모이게 돼서 정말 기쁘게 생각합니다."]

[김수현/청와대 정책실장 : "당·정·청 협력과 역할 분담의 모범 사례를 경험했던 바도 있습니다."]

그런데 회의 시작 전 민주당 새 원내대표와 청와대 정책실장의 대화가 취재진 마이크에 그대로 담겼습니다.

경제도 분위기가 바뀌어야 할 것 같다는 김수현 실장 말에, 이인영 원내대표는 관료사회 문제를 제기합니다.

[이인영/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정부 관료가 말 덜 듣는 거 이건 제가 다 해야..."]

[김수현/청와대 정책실장 : "그건 해주세요. 진짜 저도 이게 2주년이 아니라 마치 4주년 같아요. 정부가."]

특정 부처를 거론하기도 합니다.

[이인영/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단적으로 김현미 장관 그 한 달 없는 사이에 지들끼리 이상한 짓을 많이 해."]

[김수현/청와대 정책실장 : "지금 버스 사태가 벌어진 것도... 걱정이에요."]

[이인영/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잠깐만 틈을 주면 엉뚱한 짓들을 하고..."]

두 사람의 대화는 뒤늦게 마이크를 발견하며 끝이 납니다.

[김수현/청와대 정책실장 : "이거 (녹음)될 거 같은데, 들릴 거 같은데..."]

정부와의 협업이 중요하다면서도, 관료 사회를 답답하게 바라보는 여당과 청와대의 시각이, 이번 해프닝을 통해 고스란히 드러났습니다.

KBS 뉴스 강나루입니다.
  • 당·청의 속내?…“정부 관료 말 덜 들어”·“집권 4년같아”
    • 입력 2019-05-11 07:35:01
    • 수정2019-05-11 08:30:07
    뉴스광장
[앵커]

어제 여당과 정부, 청와대 관계자가 참석해 민생 현안을 논의하는 당·정·청 회의가 있었는데요.

공식 발언 전 민주당 새 원내대표와 청와대 정책실장의 대화가 취재진 마이크에 담겼는데, 정부 관료가 말을 잘 듣지 않는다 집권 4년차같다고 토로했습니다.

강나루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대통령 취임 2년.

우리 사회 '을'의 눈물을 닦아준다는 민주당 을지로위원회 출범 6년을 맞아 민주당과 청와대, 정부 고위 관계자가 모인 회의.

참석자들은 민생을 챙기는 데 당·정·청 협업을 강조했습니다.

[이인영/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지 딱 2주년이 되는 날, 당·정·청이 함께 모이게 돼서 정말 기쁘게 생각합니다."]

[김수현/청와대 정책실장 : "당·정·청 협력과 역할 분담의 모범 사례를 경험했던 바도 있습니다."]

그런데 회의 시작 전 민주당 새 원내대표와 청와대 정책실장의 대화가 취재진 마이크에 그대로 담겼습니다.

경제도 분위기가 바뀌어야 할 것 같다는 김수현 실장 말에, 이인영 원내대표는 관료사회 문제를 제기합니다.

[이인영/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정부 관료가 말 덜 듣는 거 이건 제가 다 해야..."]

[김수현/청와대 정책실장 : "그건 해주세요. 진짜 저도 이게 2주년이 아니라 마치 4주년 같아요. 정부가."]

특정 부처를 거론하기도 합니다.

[이인영/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단적으로 김현미 장관 그 한 달 없는 사이에 지들끼리 이상한 짓을 많이 해."]

[김수현/청와대 정책실장 : "지금 버스 사태가 벌어진 것도... 걱정이에요."]

[이인영/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잠깐만 틈을 주면 엉뚱한 짓들을 하고..."]

두 사람의 대화는 뒤늦게 마이크를 발견하며 끝이 납니다.

[김수현/청와대 정책실장 : "이거 (녹음)될 거 같은데, 들릴 거 같은데..."]

정부와의 협업이 중요하다면서도, 관료 사회를 답답하게 바라보는 여당과 청와대의 시각이, 이번 해프닝을 통해 고스란히 드러났습니다.

KBS 뉴스 강나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