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美 펜스 “우리는 계속 굳건히 서있을 것”
입력 2019.05.11 (11:56) 수정 2019.05.11 (11:57)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미국은 계속 확고한 입장을 견지해 나갈 것이다."

마이크 펜스 미 부통령이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 이후 북한과의 협상 전망을 묻는 질문에 내놓은 답변입니다.

펜스 부통령은 미국 폭스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이 당장 협상을 하고 싶지 않는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펜스 부통령의 발언은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 이후 향후 미국의 대북 협상기조를 암시한 것으로 보여 주목됩니다.

일단 대화를 통한 비핵화 문제 해결이라는 기본 원칙은 유지하겠지만 '일괄타결식 빅딜론' 등 미국의 기존 입장은 고수하겠다는 뜻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펜스 부통령의 발언은 미국 국방부가 지난 9일 북한의 발사체가 탄도미사일이라고 밝힌데 이어서 나온 것입니다.

스티브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일본과 한국을 연쇄 방한해 비핵화 협상 문제를 논의하는 상황에서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했지만 대북협상 기조는 바꾸지 않겠다는 입장을 일단 분명히 한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금철영입니다.
  • [자막뉴스] 美 펜스 “우리는 계속 굳건히 서있을 것”
    • 입력 2019-05-11 11:56:01
    • 수정2019-05-11 11:57:31
    자막뉴스
"미국은 계속 확고한 입장을 견지해 나갈 것이다."

마이크 펜스 미 부통령이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 이후 북한과의 협상 전망을 묻는 질문에 내놓은 답변입니다.

펜스 부통령은 미국 폭스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이 당장 협상을 하고 싶지 않는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펜스 부통령의 발언은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 이후 향후 미국의 대북 협상기조를 암시한 것으로 보여 주목됩니다.

일단 대화를 통한 비핵화 문제 해결이라는 기본 원칙은 유지하겠지만 '일괄타결식 빅딜론' 등 미국의 기존 입장은 고수하겠다는 뜻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펜스 부통령의 발언은 미국 국방부가 지난 9일 북한의 발사체가 탄도미사일이라고 밝힌데 이어서 나온 것입니다.

스티브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일본과 한국을 연쇄 방한해 비핵화 협상 문제를 논의하는 상황에서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했지만 대북협상 기조는 바꾸지 않겠다는 입장을 일단 분명히 한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금철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