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천서 대형 화물차가 자전거 들이받아…70대 숨져
입력 2019.05.11 (14:54) 사회
대형 화물차가 자전거를 들이받아 70대 노인이 숨졌습니다.

오늘(11일) 낮 12시 10분쯤 인천시 당하동의 한 도로에서 64살 최모 씨가 운전하던 4.5톤 화물차가 자전거를 들이받았습니다.

이 사고로 자전거 운전자 76살 권모 씨가 크게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습니다.

경찰은 화물차가 교차로에서 우회전하던 중 횡단보도를 건너던 권 씨를 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화물차 블랙박스 영상에는 자전거의 모습이 나타나지 않았다"며 "음주나 신호위반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 인천서 대형 화물차가 자전거 들이받아…70대 숨져
    • 입력 2019-05-11 14:54:38
    사회
대형 화물차가 자전거를 들이받아 70대 노인이 숨졌습니다.

오늘(11일) 낮 12시 10분쯤 인천시 당하동의 한 도로에서 64살 최모 씨가 운전하던 4.5톤 화물차가 자전거를 들이받았습니다.

이 사고로 자전거 운전자 76살 권모 씨가 크게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습니다.

경찰은 화물차가 교차로에서 우회전하던 중 횡단보도를 건너던 권 씨를 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화물차 블랙박스 영상에는 자전거의 모습이 나타나지 않았다"며 "음주나 신호위반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