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원 영서 올들어 최고 기온…화천 31.7도
입력 2019.05.11 (17:29) 수정 2019.05.11 (18:52) 사회
강원 영서 지역을 중심으로 30도를 넘는 초여름 더위를 보였습니다.

오늘(11일)강원도 화천의 낮 최고기온이 31.7도까지 오른 것을 비롯해,춘천 30.7도, 홍천 양구 영월 30.5도까지 오르는 등 평년보다 5~8도 높은 기온을 보이며 올 들어 가장 더웠습니다.

반면,강원 동해안은 해풍의 영향으로 20에서 25도의 기온을 보였습니다.

양구와 평창 등 강원 영서 일부지역에서는 대기 불안정으로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5mm 미만의 소나기가 내렸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강원 영서 올들어 최고 기온…화천 31.7도
    • 입력 2019-05-11 17:29:14
    • 수정2019-05-11 18:52:07
    사회
강원 영서 지역을 중심으로 30도를 넘는 초여름 더위를 보였습니다.

오늘(11일)강원도 화천의 낮 최고기온이 31.7도까지 오른 것을 비롯해,춘천 30.7도, 홍천 양구 영월 30.5도까지 오르는 등 평년보다 5~8도 높은 기온을 보이며 올 들어 가장 더웠습니다.

반면,강원 동해안은 해풍의 영향으로 20에서 25도의 기온을 보였습니다.

양구와 평창 등 강원 영서 일부지역에서는 대기 불안정으로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5mm 미만의 소나기가 내렸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