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한반도, 평화로 가는 길
트럼프 “북한 미사일 발사, 신뢰 깬 것 아니다”…미국 속내는?
입력 2019.05.11 (21:01) 수정 2019.05.11 (21:5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를 "신뢰 위반이 아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매우 심각하게 보고 있다"는 전날 발언과는 미묘한 차이가 있긴 하지만, 북한의 잇단 무력시위에 비교적 차분하고 유화적인 기조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북미 대화 재개에는 일단 긍정적인 신호로 보이는데, 미국의 속내가 뭘까요?

워싱턴 연결합니다.

김웅규 특파원, "신뢰를 깬 게 아니다, 일반적인 일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렇게 말했어요?

두번이나 미사일을 쐈으니까 화를 낼 만도 한데, 트럼프 대통령이 화를 안 내는군요?

[기자]

격하게 반응하지 않는 것은 물론, 별일 아닌 것으로 규정하고 싶어 하는 것 같습니다.

미국의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와 인터뷰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이 시점에서 신뢰를 깬 것은 아니라고 했습니다.

또 '매우 표준적인 것'이라는 말을 두 번이나 강조했습니다.

[앵커]

별일 아니다, 심각한 도발로 여기지 않는다, 이런 뜻이라는 거죠?

[기자]

트럼프 대통령은 언젠가는 신뢰위반으로 생각할 수도 있다고 했습니다.

북한보고 당신들 더는 나가지는 마라 이렇게 압박하는 것으로도 보이는데, 다만 지금 이 시점에서 신뢰를 깬 것은 아니라고 재차 이야기했습니다.

'단거리 미사일'이라고 강조했고 이는 일반적인 것이라면서 굳이 심각한 도발로 여기지 않는다는 뜻을 강조했습니다.

[앵커]

트럼프 대통령이 이렇게 자제하는 듯한 입장을 내는 이유가 뭘까요?

[기자]

하노이 회담 결렬 후 미국의 일관된 입장은 제재는 그대로, 그리고 대화는 추진한답니다.

두 번의 미사일 발사체 사격으로 이런 기조가 흔들리는걸 원치 않아 보입니다.

[앵커]

미국 내부적으로 다른 대외이슈나 여론 등을 생각하지 않을 수 없는 그런 속사정이 있겠죠?

[기자]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의회와 여론은 트럼프 대통령에 호의적이지 않습니다.

대북정책 잘해서 핵실험도 미사일 발사도 없다고 자랑해 놓고 이게 뭐냐는 겁니다.

트럼프 대통령 입장에선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별것 아니라고 강변해야 할 이유이기도 합니다.

여기에 중국과 무역협상, 제재에 맞선 이란의 핵 합의 파기 움직임, 베네수엘라 사태 교착 등 트럼프 대통령의 핵심 대외 정책도 위기가 고조되고 있지만 뚜렷한 결실이 없는 상탭니다.

지금 이 시점에서 북한 문제로 굳이 긴장을 고조시킬 이유가 없다고 판단한 것 같습니다.
  • 트럼프 “북한 미사일 발사, 신뢰 깬 것 아니다”…미국 속내는?
    • 입력 2019-05-11 21:03:43
    • 수정2019-05-11 21:58:04
    뉴스 9
[앵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를 "신뢰 위반이 아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매우 심각하게 보고 있다"는 전날 발언과는 미묘한 차이가 있긴 하지만, 북한의 잇단 무력시위에 비교적 차분하고 유화적인 기조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북미 대화 재개에는 일단 긍정적인 신호로 보이는데, 미국의 속내가 뭘까요?

워싱턴 연결합니다.

김웅규 특파원, "신뢰를 깬 게 아니다, 일반적인 일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렇게 말했어요?

두번이나 미사일을 쐈으니까 화를 낼 만도 한데, 트럼프 대통령이 화를 안 내는군요?

[기자]

격하게 반응하지 않는 것은 물론, 별일 아닌 것으로 규정하고 싶어 하는 것 같습니다.

미국의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와 인터뷰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이 시점에서 신뢰를 깬 것은 아니라고 했습니다.

또 '매우 표준적인 것'이라는 말을 두 번이나 강조했습니다.

[앵커]

별일 아니다, 심각한 도발로 여기지 않는다, 이런 뜻이라는 거죠?

[기자]

트럼프 대통령은 언젠가는 신뢰위반으로 생각할 수도 있다고 했습니다.

북한보고 당신들 더는 나가지는 마라 이렇게 압박하는 것으로도 보이는데, 다만 지금 이 시점에서 신뢰를 깬 것은 아니라고 재차 이야기했습니다.

'단거리 미사일'이라고 강조했고 이는 일반적인 것이라면서 굳이 심각한 도발로 여기지 않는다는 뜻을 강조했습니다.

[앵커]

트럼프 대통령이 이렇게 자제하는 듯한 입장을 내는 이유가 뭘까요?

[기자]

하노이 회담 결렬 후 미국의 일관된 입장은 제재는 그대로, 그리고 대화는 추진한답니다.

두 번의 미사일 발사체 사격으로 이런 기조가 흔들리는걸 원치 않아 보입니다.

[앵커]

미국 내부적으로 다른 대외이슈나 여론 등을 생각하지 않을 수 없는 그런 속사정이 있겠죠?

[기자]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의회와 여론은 트럼프 대통령에 호의적이지 않습니다.

대북정책 잘해서 핵실험도 미사일 발사도 없다고 자랑해 놓고 이게 뭐냐는 겁니다.

트럼프 대통령 입장에선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별것 아니라고 강변해야 할 이유이기도 합니다.

여기에 중국과 무역협상, 제재에 맞선 이란의 핵 합의 파기 움직임, 베네수엘라 사태 교착 등 트럼프 대통령의 핵심 대외 정책도 위기가 고조되고 있지만 뚜렷한 결실이 없는 상탭니다.

지금 이 시점에서 북한 문제로 굳이 긴장을 고조시킬 이유가 없다고 판단한 것 같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