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독일의 ‘열린 입양’…입양인 뿌리 찾기도 적극 지원
입력 2019.05.11 (21:19) 수정 2019.05.11 (21:5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오늘(11일)은 입양의 날입니다.

입양에 개방적인 독일에선 피부색이 다른 외국인 아이를 입양하는 것도 낮설지 않고, 자식의 정체성 확립을 위해 '친부모 찾기'도 적극 지원한다고 합니다.

유광석 특파원이 독일의 입양 문화를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쉐퍼 씨 가족의 귀염둥이 아들 10살 파울은 7년 전 케냐에서 입양됐습니다.

엄마 아빠와 다른 피부색, 입양에 개방적인 나라여도 어려움이 없었던 건 아닙니다.

[마르코 쉐퍼/아빠 : "백인 부모가 피부가 어두운 아이를 데리러 학교에 오는 거예요. 아이들 눈이 휘둥그레져요."]

아들에게도 친구들에게도 처음부터 솔직하게 설명했습니다.

[크리스티아네 쉐퍼/엄마 : "왜 내가 다르게 생겼는지, 왜 그렇게 보이는지, 그래도 다른 아이들처럼 괜찮은지에 대한 얘기를 나눠요."]

독일 제약회사에서 영업 담당자로 일하는 팀 한슈타인 씨, 주말을 맞아 독일 양부모집을 찾았습니다.

한국 이름 김정빈, 두 살 때인 1985년 목포의 한 상점 앞에서 발견된 뒤 입양기관을 거쳐 이 교사 부부 가정에 왔습니다.

[팀 한슈타인(김정빈) : "언젠가부터 그런 것이 알고 싶어졌어요. 한국에서 생부모를 찾을 수 있다면 '그분들은 나와 비슷할까?' '나와 부모님 사이에 공통점이 있을까?'"]

[소냐 한슈타인/어머니 : "완전히 응원합니다. 정말 옳지요. 저희 두 사람은 (팀의 부모찾기가)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독일 내 입양단체와 부모, 전문가 등 20여 명이 모였습니다.

양아버지와 함께 참석한 이 대학생은 생모를 만난 뒤의 경험을 들려줬습니다.

[클라우디아 융커/대학생 : "친어머니를 찾고 나서는 확실해졌어요. 내가 어디서 왔는지, 내가 누구인가라는 측면에서 안정적이 되었어요."]

입양인의 뿌리 찾기는 단순한 사람 찾기가 아니라 정체성을 찾아가는 길이라고 입양인과 전문가들은 한결같이 강조했습니다.

프랑크푸르트에서 KBS 뉴스 유광석입니다.
  • 독일의 ‘열린 입양’…입양인 뿌리 찾기도 적극 지원
    • 입력 2019-05-11 21:21:40
    • 수정2019-05-11 21:58:04
    뉴스 9
[앵커]

오늘(11일)은 입양의 날입니다.

입양에 개방적인 독일에선 피부색이 다른 외국인 아이를 입양하는 것도 낮설지 않고, 자식의 정체성 확립을 위해 '친부모 찾기'도 적극 지원한다고 합니다.

유광석 특파원이 독일의 입양 문화를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쉐퍼 씨 가족의 귀염둥이 아들 10살 파울은 7년 전 케냐에서 입양됐습니다.

엄마 아빠와 다른 피부색, 입양에 개방적인 나라여도 어려움이 없었던 건 아닙니다.

[마르코 쉐퍼/아빠 : "백인 부모가 피부가 어두운 아이를 데리러 학교에 오는 거예요. 아이들 눈이 휘둥그레져요."]

아들에게도 친구들에게도 처음부터 솔직하게 설명했습니다.

[크리스티아네 쉐퍼/엄마 : "왜 내가 다르게 생겼는지, 왜 그렇게 보이는지, 그래도 다른 아이들처럼 괜찮은지에 대한 얘기를 나눠요."]

독일 제약회사에서 영업 담당자로 일하는 팀 한슈타인 씨, 주말을 맞아 독일 양부모집을 찾았습니다.

한국 이름 김정빈, 두 살 때인 1985년 목포의 한 상점 앞에서 발견된 뒤 입양기관을 거쳐 이 교사 부부 가정에 왔습니다.

[팀 한슈타인(김정빈) : "언젠가부터 그런 것이 알고 싶어졌어요. 한국에서 생부모를 찾을 수 있다면 '그분들은 나와 비슷할까?' '나와 부모님 사이에 공통점이 있을까?'"]

[소냐 한슈타인/어머니 : "완전히 응원합니다. 정말 옳지요. 저희 두 사람은 (팀의 부모찾기가)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독일 내 입양단체와 부모, 전문가 등 20여 명이 모였습니다.

양아버지와 함께 참석한 이 대학생은 생모를 만난 뒤의 경험을 들려줬습니다.

[클라우디아 융커/대학생 : "친어머니를 찾고 나서는 확실해졌어요. 내가 어디서 왔는지, 내가 누구인가라는 측면에서 안정적이 되었어요."]

입양인의 뿌리 찾기는 단순한 사람 찾기가 아니라 정체성을 찾아가는 길이라고 입양인과 전문가들은 한결같이 강조했습니다.

프랑크푸르트에서 KBS 뉴스 유광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