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밀가루 반죽 방식' 탄소나노소재 활용도 높여
입력 2019.05.11 (10:50) 창원
한국전기연구원이
탄소나노소재를
밀가루 반죽 방식으로 혼합해
구부러지는 소재 등
활용도를 높이는 기술을 개발했습니다.
전기연구원 나노융합연구센터는
탄소나노소재 분말에 첨가제를 넣고 반죽해
유연하면서도 전기 전도도 등 기능은
유지하도록 했습니다.
이 기술은 탄소나노소재를
전기가 통하는 구부러지는 소재로 만들 수 있어
배터리와 전도성 섬유, 바이오센서 등에
사용할 수 있게 됩니다.
  • '밀가루 반죽 방식' 탄소나노소재 활용도 높여
    • 입력 2019-05-13 08:53:49
    창원
한국전기연구원이
탄소나노소재를
밀가루 반죽 방식으로 혼합해
구부러지는 소재 등
활용도를 높이는 기술을 개발했습니다.
전기연구원 나노융합연구센터는
탄소나노소재 분말에 첨가제를 넣고 반죽해
유연하면서도 전기 전도도 등 기능은
유지하도록 했습니다.
이 기술은 탄소나노소재를
전기가 통하는 구부러지는 소재로 만들 수 있어
배터리와 전도성 섬유, 바이오센서 등에
사용할 수 있게 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