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황교안 방문 논란 가열
입력 2019.05.17 (08:04) 수정 2019.05.17 (10:40) 뉴스광장(광주)

[앵커멘트]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을 두고 정치권의 논란이 가열되고 있습니다.



황 대표는 광주를 방문하겠다는 의지를 거듭 밝혔습니다.



시민단체 등을 중심으로 광주 민심이 들끓는 가운데 의연하게 대처하자는 목소리도 확산되고 있습니다.



김해정 기잡니다.




[리포트]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5.18 기념식에 참석하겠다는 뜻을 거듭 나타냈습니다.



황 대표는 5.18 기념식 참석이 제1야당 대표의 도리라고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망언 의원들에 대한 징계에 대해서는 갔다 와서 처리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황교안 / 자유한국당 대표>



"지금은 시간이 정해져 있기 때문에 갔다 와서 필요한 때 가급적 빠른 시간 안에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정치권은 황 대표의 행보를 비판했습니다.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황 대표가 광주에 가려면 5.18 망언 의원 징계 등 현안 3가지를 매듭지으라고 촉구했습니다. 

<이인영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국회가 정상화되면 5.18 역사를 훼손하는 것을 재발 방지하겠다, 국회에서 법과 제도로 마련하겠다 그런 약속이라도 하고..."  




지역 민심도 들끓고 있습니다.



오월단체와 시민단체들은 추모 분위기를 해친다며 황 대표의 기념식 참석에 일찌감치 반대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용섭 광주시장도 황 대표가 광주에 오려면 시민들에게 납득할 수 있는 5.18 해법을 제시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이용섭 / 광주광역시장>



"진상규명조사위원회 구성 자체를 의도적으로 지연시키고 특별법 제정을 방해하는 자유한국당의 황교안대표와 지도부에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습니다."




황 대표의 방문에 이어 자유연대 등 일부 보수 표방 단체들은 기념일 당일 금남로에서



5.18 유공자 명단 공개를 요구하는 집회를 열기로 해 충돌도 우려됩니다. 




광주 곳곳에서 지지세력을 규합하려는 불순한 의도에 말려서는 안 된다며 의연하게 대처하자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해정입니다.


  • 황교안 방문 논란 가열
    • 입력 2019-05-17 08:04:50
    • 수정2019-05-17 10:40:17
    뉴스광장(광주)

[앵커멘트]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을 두고 정치권의 논란이 가열되고 있습니다.



황 대표는 광주를 방문하겠다는 의지를 거듭 밝혔습니다.



시민단체 등을 중심으로 광주 민심이 들끓는 가운데 의연하게 대처하자는 목소리도 확산되고 있습니다.



김해정 기잡니다.




[리포트]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5.18 기념식에 참석하겠다는 뜻을 거듭 나타냈습니다.



황 대표는 5.18 기념식 참석이 제1야당 대표의 도리라고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망언 의원들에 대한 징계에 대해서는 갔다 와서 처리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황교안 / 자유한국당 대표>



"지금은 시간이 정해져 있기 때문에 갔다 와서 필요한 때 가급적 빠른 시간 안에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정치권은 황 대표의 행보를 비판했습니다.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황 대표가 광주에 가려면 5.18 망언 의원 징계 등 현안 3가지를 매듭지으라고 촉구했습니다. 

<이인영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국회가 정상화되면 5.18 역사를 훼손하는 것을 재발 방지하겠다, 국회에서 법과 제도로 마련하겠다 그런 약속이라도 하고..."  




지역 민심도 들끓고 있습니다.



오월단체와 시민단체들은 추모 분위기를 해친다며 황 대표의 기념식 참석에 일찌감치 반대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용섭 광주시장도 황 대표가 광주에 오려면 시민들에게 납득할 수 있는 5.18 해법을 제시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이용섭 / 광주광역시장>



"진상규명조사위원회 구성 자체를 의도적으로 지연시키고 특별법 제정을 방해하는 자유한국당의 황교안대표와 지도부에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습니다."




황 대표의 방문에 이어 자유연대 등 일부 보수 표방 단체들은 기념일 당일 금남로에서



5.18 유공자 명단 공개를 요구하는 집회를 열기로 해 충돌도 우려됩니다. 




광주 곳곳에서 지지세력을 규합하려는 불순한 의도에 말려서는 안 된다며 의연하게 대처하자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해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