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70세 정년 추진…‘일손 부족·재정 악화’해결
입력 2019.05.17 (08:50) 수정 2019.05.17 (09:06)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일본이 정년을 현행 65세에서 70세로 늘리기로 하고 법제화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노동 인구 감소로 인한 일손 부족을 덜고, 급속한 고령화에 따른 막대한 사회보장비 지출도 줄여보자는 의도입니다.

도쿄 이승철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체조로 일과를 시작하는 이 회사, 언뜻 봐도 어르신 사원이 많아 보입니다.

실제 직원 4명 중 1명이 60세 이상입니다.

[후르사와/만 69세 : "아마 앞으로 10년도 문제없죠."]

[하야카와/만 70세 : "70살이에요. 젊죠? 급여 관계 일을 해요."]

이 회사는 이미 10년 전부터 퇴직자를 재고용해왔습니다.

지역 중소기업이어서, 새로 직원을 뽑기가 어려웠기 때문입니다.

[시미즈/후지코퍼레이션 대외담당 : "기술이 숙련돼 있기 때문에... 60세가 됐다고 그런 기술이 사라지는 게 아니잖아요."]

고령사원을 위해 환경을 개선하고 근무 시간도 탄력적으로 조정했습니다.

고령자를 고용하고 있는 또 다른 회사.

매일 혈압을 측정하고, 수면 상태를 기록하는 등 건강 상태까지 확인합니다.

일본은 65세 이상 고령 인구 비율이 30%에 육박합니다.

급속한 고령화 탓에 이미 1985년부터 생산 가능 인구가 줄곧 감소하고 있습니다.

일손 부족이 국가 경쟁력을 떨어뜨릴 지경.

결국, 일본 정부는 65세인 정년을 더 연장하는 방안을 택했습니다.

'정년 폐지', '70세까지 정년 연장', '계속고용제 도입' 등을 놓고, 기업은 노사 협의를 통해 고용제를 바꿔가도록 했습니다.

고용 가능 연령대를 높이면서, 연금 지급 시기를 보다 탄력적으로 운영하는 등 사회보장비 지출을 줄여보려는 의도도 담겨 있습니다.

일본 정부는 법안을, 내년에 의회에 내고 어느 정도 권고 기간도 둔 뒤에 정년 연장을 '의무화'할 계획입니다.

기업들이 준비할 시간을 주기 위해서입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
  • 日 70세 정년 추진…‘일손 부족·재정 악화’해결
    • 입력 2019-05-17 08:56:39
    • 수정2019-05-17 09:06:19
    아침뉴스타임
[앵커]

일본이 정년을 현행 65세에서 70세로 늘리기로 하고 법제화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노동 인구 감소로 인한 일손 부족을 덜고, 급속한 고령화에 따른 막대한 사회보장비 지출도 줄여보자는 의도입니다.

도쿄 이승철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체조로 일과를 시작하는 이 회사, 언뜻 봐도 어르신 사원이 많아 보입니다.

실제 직원 4명 중 1명이 60세 이상입니다.

[후르사와/만 69세 : "아마 앞으로 10년도 문제없죠."]

[하야카와/만 70세 : "70살이에요. 젊죠? 급여 관계 일을 해요."]

이 회사는 이미 10년 전부터 퇴직자를 재고용해왔습니다.

지역 중소기업이어서, 새로 직원을 뽑기가 어려웠기 때문입니다.

[시미즈/후지코퍼레이션 대외담당 : "기술이 숙련돼 있기 때문에... 60세가 됐다고 그런 기술이 사라지는 게 아니잖아요."]

고령사원을 위해 환경을 개선하고 근무 시간도 탄력적으로 조정했습니다.

고령자를 고용하고 있는 또 다른 회사.

매일 혈압을 측정하고, 수면 상태를 기록하는 등 건강 상태까지 확인합니다.

일본은 65세 이상 고령 인구 비율이 30%에 육박합니다.

급속한 고령화 탓에 이미 1985년부터 생산 가능 인구가 줄곧 감소하고 있습니다.

일손 부족이 국가 경쟁력을 떨어뜨릴 지경.

결국, 일본 정부는 65세인 정년을 더 연장하는 방안을 택했습니다.

'정년 폐지', '70세까지 정년 연장', '계속고용제 도입' 등을 놓고, 기업은 노사 협의를 통해 고용제를 바꿔가도록 했습니다.

고용 가능 연령대를 높이면서, 연금 지급 시기를 보다 탄력적으로 운영하는 등 사회보장비 지출을 줄여보려는 의도도 담겨 있습니다.

일본 정부는 법안을, 내년에 의회에 내고 어느 정도 권고 기간도 둔 뒤에 정년 연장을 '의무화'할 계획입니다.

기업들이 준비할 시간을 주기 위해서입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