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靑 “리비아서 납치된 한국인 315일 만에 무사 석방”
입력 2019.05.17 (09:36) 수정 2019.05.17 (09:54)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난해 7월 리비아에서 납치됐던 우리 국민 1명이 무사히 석방됐다고 청와대가 조금 전 발표했습니다.

현지 무장 괴한들에게 납치된지 315일만입니다.

청와대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지선 기자, 청와대 브리핑 내용 전해주시죠.

[리포트]

청와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리비아에서 납치됐던 우리 국민 62살 주모씨가 우리 시간으로 어제 오후 무사히 석방됐다고 밝혔습니다.

이 남성은 리비아 서부지역 물관리 회사에서 근무하던 근로자인데, 지난해 7월 현지 무장괴한 10여명에게 납치됐다 풀려났습니다.

피랍된지 315일만입니다.

현재 우리 정부는 주모씨의 신병을 인수했고, 주씨는 현지 공관의 보호 하에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에 안전하게 머물고 있고, 내일 귀국할 예정입니다.

또 현지 병원에서 1차 검진 결과, 건강에는 별다른 이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습니다.

우리 국민을 납치한 세력은 리비아 남부지역에서 활동하는 범죄 집단으로 확인됐고, 납치 경위와 억류 상황 등 구체적인 사항에 대해서는 현재 조사를 진행중입니다.

정부는 피랍 사건 발생 이후 외교부와 국가정보원을 중심으로 '범정부 합동 TF' 를 꾸렸고 아데만에서 작전 수행중이던 청해부대도 급파하는 등 우방국 정부와 공조해 석방 노력을 기울여왔습니다.

정부는 지난 2월말 서울에서 열린 한·UAE 정상회담 을 계기로 아랍에미리트 정부가 사건 해결에 적극 나서면서 우리 국민이 안전하게 귀환하는 성과를 이끌어 냈다고 평가했습니다.

정부는 외국인을 대상으로 한 납치행위는 국제사회에서 절대로 용납될 수 없는 반인도적 범죄행위라는 점을 분명히 하고, 또 보완책을 마련해 유사사건이 재발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 靑 “리비아서 납치된 한국인 315일 만에 무사 석방”
    • 입력 2019-05-17 09:38:05
    • 수정2019-05-17 09:54:54
    930뉴스
[앵커]

지난해 7월 리비아에서 납치됐던 우리 국민 1명이 무사히 석방됐다고 청와대가 조금 전 발표했습니다.

현지 무장 괴한들에게 납치된지 315일만입니다.

청와대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지선 기자, 청와대 브리핑 내용 전해주시죠.

[리포트]

청와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리비아에서 납치됐던 우리 국민 62살 주모씨가 우리 시간으로 어제 오후 무사히 석방됐다고 밝혔습니다.

이 남성은 리비아 서부지역 물관리 회사에서 근무하던 근로자인데, 지난해 7월 현지 무장괴한 10여명에게 납치됐다 풀려났습니다.

피랍된지 315일만입니다.

현재 우리 정부는 주모씨의 신병을 인수했고, 주씨는 현지 공관의 보호 하에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에 안전하게 머물고 있고, 내일 귀국할 예정입니다.

또 현지 병원에서 1차 검진 결과, 건강에는 별다른 이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습니다.

우리 국민을 납치한 세력은 리비아 남부지역에서 활동하는 범죄 집단으로 확인됐고, 납치 경위와 억류 상황 등 구체적인 사항에 대해서는 현재 조사를 진행중입니다.

정부는 피랍 사건 발생 이후 외교부와 국가정보원을 중심으로 '범정부 합동 TF' 를 꾸렸고 아데만에서 작전 수행중이던 청해부대도 급파하는 등 우방국 정부와 공조해 석방 노력을 기울여왔습니다.

정부는 지난 2월말 서울에서 열린 한·UAE 정상회담 을 계기로 아랍에미리트 정부가 사건 해결에 적극 나서면서 우리 국민이 안전하게 귀환하는 성과를 이끌어 냈다고 평가했습니다.

정부는 외국인을 대상으로 한 납치행위는 국제사회에서 절대로 용납될 수 없는 반인도적 범죄행위라는 점을 분명히 하고, 또 보완책을 마련해 유사사건이 재발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