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미주리주 상원도 성폭행 낙태 금지법안 통과…찬반논쟁 가열
입력 2019.05.17 (10:40) 수정 2019.05.17 (11:07)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미국 앨라배마주에서 강력한 낙태금지법이 마련된 지 하루만에 이번엔 미주리주 상원이 낙태 금지법안을 통과시켰습니다.

그런데, 성폭행 피해자의 낙태까지 금지하고 있어 논쟁이 뜨겁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최동혁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공화당이 다수인 미주리주 상원이 현지시각 16일, 임신 8주 이후의 낙태를 금지하는 법안을 가결했다고 미국 언론이 일제히 보도했습니다.

이날 법안 가결은 앨라배마주가 성폭행 피해로 인한 낙태 등 거의 모든 낙태를 금지하는 초강력 낙태 금지법을 마련한 지 불과 하루만의 일입니다.

이에 앞서 조지아, 켄터키, 미시시피 주 등이 태아의 심장 박동이 인지되는 통상 임신 6주 이후의 낙태를 금지하는 법안을 마련한 바 있습니다.

미국 내에서 이처럼 낙태 금지를 입법화하는 주가 늘어나면서 전국적으로 낙태 찬반논쟁이 가열되고 있습니다.

[앨라배마 주민 : "주지사가 법안에 서명한 것에 대해 신께 감사드립니다. 앞으로 많은 도전이 있을 겁니다."]

[낸시 펠로시/하원의장/민주당 : "앨라배마에서 보았듯이, 이것은 출산의 자유를 침해하는 공격이며 위헌입니다."]

특히 앨라배마주에선 낙태 시술을 한 의사는 최고 99년 형에 처해 질 수 있습니다.

이에 팝스타 레이디 가가는 "강간범보다 낙태 수술을 한 의사가 더 엄한 처벌을 받는다는 거냐"고 분노하는 등 톱스타들도 비판에 가세했습니다.

[알리사 밀라노/배우 : "낙태 금지법은 여성들에게 있어 관계를 맺거나 임신하는 것을 매우 위험하게 만듭니다."]

이번 낙태 금지법안들은 임신 6개월까지 여성의 낙태 권리를 인정한 연방대법원의 유명한 1973년 '로 대 웨이드' 판결을 뒤집기 위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내년 미국 대선을 앞두고 낙태를 둘러싼 찬반 논쟁이 가열되고 있는 가운데, 다시 연방대법원에서 펼쳐질 치열한 법정 공방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최동혁입니다.
  • 美 미주리주 상원도 성폭행 낙태 금지법안 통과…찬반논쟁 가열
    • 입력 2019-05-17 10:43:06
    • 수정2019-05-17 11:07:51
    지구촌뉴스
[앵커]

미국 앨라배마주에서 강력한 낙태금지법이 마련된 지 하루만에 이번엔 미주리주 상원이 낙태 금지법안을 통과시켰습니다.

그런데, 성폭행 피해자의 낙태까지 금지하고 있어 논쟁이 뜨겁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최동혁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공화당이 다수인 미주리주 상원이 현지시각 16일, 임신 8주 이후의 낙태를 금지하는 법안을 가결했다고 미국 언론이 일제히 보도했습니다.

이날 법안 가결은 앨라배마주가 성폭행 피해로 인한 낙태 등 거의 모든 낙태를 금지하는 초강력 낙태 금지법을 마련한 지 불과 하루만의 일입니다.

이에 앞서 조지아, 켄터키, 미시시피 주 등이 태아의 심장 박동이 인지되는 통상 임신 6주 이후의 낙태를 금지하는 법안을 마련한 바 있습니다.

미국 내에서 이처럼 낙태 금지를 입법화하는 주가 늘어나면서 전국적으로 낙태 찬반논쟁이 가열되고 있습니다.

[앨라배마 주민 : "주지사가 법안에 서명한 것에 대해 신께 감사드립니다. 앞으로 많은 도전이 있을 겁니다."]

[낸시 펠로시/하원의장/민주당 : "앨라배마에서 보았듯이, 이것은 출산의 자유를 침해하는 공격이며 위헌입니다."]

특히 앨라배마주에선 낙태 시술을 한 의사는 최고 99년 형에 처해 질 수 있습니다.

이에 팝스타 레이디 가가는 "강간범보다 낙태 수술을 한 의사가 더 엄한 처벌을 받는다는 거냐"고 분노하는 등 톱스타들도 비판에 가세했습니다.

[알리사 밀라노/배우 : "낙태 금지법은 여성들에게 있어 관계를 맺거나 임신하는 것을 매우 위험하게 만듭니다."]

이번 낙태 금지법안들은 임신 6개월까지 여성의 낙태 권리를 인정한 연방대법원의 유명한 1973년 '로 대 웨이드' 판결을 뒤집기 위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내년 미국 대선을 앞두고 낙태를 둘러싼 찬반 논쟁이 가열되고 있는 가운데, 다시 연방대법원에서 펼쳐질 치열한 법정 공방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최동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지구촌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