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공정위, ‘일감 몰아주기’ 태광 제재 심의 조만간 착수
입력 2019.05.17 (11:50) 수정 2019.05.17 (13:02) 경제
공정거래위원회가 태광그룹의 일감 몰아주기 혐의에 대한 제재에 조만간 착수합니다.

공정위 관계자는 오늘(17일) "최근 원가산정 재심사를 마쳤다"며 "조만간 전원회의 날짜를 다시 잡아 심사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태광그룹은 2014∼2016년 이호진 전 회장 일가가 지분 대부분을 소유했던 '티시스'와 '메르뱅'으로부터 계열사들이 김치와 와인 등을 시세보다 비싼 가격으로 사들이게 하는 등 부당 내부거래를 한 혐의 등을 받고 있습니다.

올해 2월 공정위 전원회의는 이런 혐의를 심의했지만, 사주일가 사익편취 혐의와 관련해 '정상가격 산정 내용을 보완해야 한다'며 결정을 유보하고 재심사 명령을 내린 바 있습니다. 정상가격을 정확히 알아야 기업이 일감 몰아주기 행위 대상 제품을 얼마나 비싸게 사들였는지 판단할 수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바른미래당 채이배 의원은 오늘 태광그룹바로잡기공동투쟁본부 등 시민단체와 함께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태광그룹 사건을 조속히 처리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채 의원은 "태광그룹과 계열사들은 김치 등 일감 몰아주기 외에도 사회단체 기부를 통한 탈세, 티시스의 휘슬링락 골프장을 이용한 전방위 정관계 골프로비 등의 문제도 제기되고 있다"며 "태광그룹이 계열사를 동원해 수십억 원이 넘는 휘슬링락 회원권과 고액상품권을 판매하며 80억 원이 넘는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에 대해 수사가 진행되는 점에서 태광그룹 등의 범죄행위는 매우 심각한 상황"이라고 주장했습니다.
  • 공정위, ‘일감 몰아주기’ 태광 제재 심의 조만간 착수
    • 입력 2019-05-17 11:50:22
    • 수정2019-05-17 13:02:08
    경제
공정거래위원회가 태광그룹의 일감 몰아주기 혐의에 대한 제재에 조만간 착수합니다.

공정위 관계자는 오늘(17일) "최근 원가산정 재심사를 마쳤다"며 "조만간 전원회의 날짜를 다시 잡아 심사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태광그룹은 2014∼2016년 이호진 전 회장 일가가 지분 대부분을 소유했던 '티시스'와 '메르뱅'으로부터 계열사들이 김치와 와인 등을 시세보다 비싼 가격으로 사들이게 하는 등 부당 내부거래를 한 혐의 등을 받고 있습니다.

올해 2월 공정위 전원회의는 이런 혐의를 심의했지만, 사주일가 사익편취 혐의와 관련해 '정상가격 산정 내용을 보완해야 한다'며 결정을 유보하고 재심사 명령을 내린 바 있습니다. 정상가격을 정확히 알아야 기업이 일감 몰아주기 행위 대상 제품을 얼마나 비싸게 사들였는지 판단할 수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바른미래당 채이배 의원은 오늘 태광그룹바로잡기공동투쟁본부 등 시민단체와 함께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태광그룹 사건을 조속히 처리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채 의원은 "태광그룹과 계열사들은 김치 등 일감 몰아주기 외에도 사회단체 기부를 통한 탈세, 티시스의 휘슬링락 골프장을 이용한 전방위 정관계 골프로비 등의 문제도 제기되고 있다"며 "태광그룹이 계열사를 동원해 수십억 원이 넘는 휘슬링락 회원권과 고액상품권을 판매하며 80억 원이 넘는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에 대해 수사가 진행되는 점에서 태광그룹 등의 범죄행위는 매우 심각한 상황"이라고 주장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