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클럽 DJ에 운동선수까지…‘해피벌룬’ 유통·흡입 95명 검거
입력 2019.05.17 (12:12) 수정 2019.05.17 (14:13)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웃음 독버섯'으로 불리는 아산화질소 충전 풍선, 이른바 '해피 벌룬'을 대량으로 유통한 일당이 붙잡혔습니다.

80명이 넘는 구매자들도 함께 적발됐는데, 대학생과 군인, 운동선수 등은 물론 심지어는 미성년자도 아무런 제지 없이 구매할 수 있었습니다.

정새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사무실 곳곳에 손가락 크기의 작은 플라스틱 용기 수십 개가 어지럽게 흩어져 있습니다.

구석에서는 포장에 쓰이는 종이 상자도 발견됩니다.

이른바 '웃음가스'로 불리는 아산화질소 충전 풍선, '해피 벌룬' 용기입니다.

경찰에 붙잡힌 35살 김 모 씨 등은 2017년부터 커피 관련 제품을 판다며 위장업체를 차린 뒤 해외로부터 아산화질소를 대량으로 들여왔습니다.

카페에서 많이 쓰는 휘핑크림에 아산화질소가 쓰인다는 점을 이용한 겁니다.

김 씨 등은 불특정 다수에게 휴대전화 문자 등을 보낸 뒤 연락이 온 구매자들에게 해피벌룬을 판매했습니다.

수시로 가게 상호를 변경하고, 3교대로 24시간 주문을 받아 약속된 장소로 직접 배송하는 수법으로 단속을 피해왔습니다.

경찰은 이들이 원가의 2배 가격에 아산화질소를 판매해 모두 13억 원 가량을 부당하게 챙긴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구매자들은 대부분 20대로, 유흥업 종사자 등은 물론 대학생과 군인, 운동선수 등 직업도 다양했습니다.

구매자 가운데는 심지어 미성년자도 포함돼 있었습니다.

경찰은 판매업자 12명과 구매자 83명 등 모두 95명을 적발하고, 이 가운데 주범인 김 씨 등 판매업자 3명을 구속했습니다.

경찰은 아산화질소를 과하게 흡입할 경우 의식을 잃는 것은 물론 심하면 사망할 수 있다며, 계속해서 수사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정새배입니다.
  • 클럽 DJ에 운동선수까지…‘해피벌룬’ 유통·흡입 95명 검거
    • 입력 2019-05-17 12:14:22
    • 수정2019-05-17 14:13:08
    뉴스 12
[앵커]

'웃음 독버섯'으로 불리는 아산화질소 충전 풍선, 이른바 '해피 벌룬'을 대량으로 유통한 일당이 붙잡혔습니다.

80명이 넘는 구매자들도 함께 적발됐는데, 대학생과 군인, 운동선수 등은 물론 심지어는 미성년자도 아무런 제지 없이 구매할 수 있었습니다.

정새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사무실 곳곳에 손가락 크기의 작은 플라스틱 용기 수십 개가 어지럽게 흩어져 있습니다.

구석에서는 포장에 쓰이는 종이 상자도 발견됩니다.

이른바 '웃음가스'로 불리는 아산화질소 충전 풍선, '해피 벌룬' 용기입니다.

경찰에 붙잡힌 35살 김 모 씨 등은 2017년부터 커피 관련 제품을 판다며 위장업체를 차린 뒤 해외로부터 아산화질소를 대량으로 들여왔습니다.

카페에서 많이 쓰는 휘핑크림에 아산화질소가 쓰인다는 점을 이용한 겁니다.

김 씨 등은 불특정 다수에게 휴대전화 문자 등을 보낸 뒤 연락이 온 구매자들에게 해피벌룬을 판매했습니다.

수시로 가게 상호를 변경하고, 3교대로 24시간 주문을 받아 약속된 장소로 직접 배송하는 수법으로 단속을 피해왔습니다.

경찰은 이들이 원가의 2배 가격에 아산화질소를 판매해 모두 13억 원 가량을 부당하게 챙긴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구매자들은 대부분 20대로, 유흥업 종사자 등은 물론 대학생과 군인, 운동선수 등 직업도 다양했습니다.

구매자 가운데는 심지어 미성년자도 포함돼 있었습니다.

경찰은 판매업자 12명과 구매자 83명 등 모두 95명을 적발하고, 이 가운데 주범인 김 씨 등 판매업자 3명을 구속했습니다.

경찰은 아산화질소를 과하게 흡입할 경우 의식을 잃는 것은 물론 심하면 사망할 수 있다며, 계속해서 수사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정새배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