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현대차그룹, 현대글로비스·삼표 ‘부당지원’‥공정위, 현장조사
입력 2019.05.17 (14:46) 수정 2019.05.17 (14:55) 경제
공정거래위원회가 현대자동차그룹이 계열 물류회사인 현대글로비스와 사돈기업인 삼표에 일감 몰아주기 등 부당 내부거래 의혹을 포착하고 현장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관련 업계에 따르면 공정위 기업집단국은 최근 조사관들을 서울 현대글로비스 본사에 보내 현장 조사를 벌였습니다.

공정위는 현대자동차그룹이 자동차 제품 운반물량 등을 시세보다 좋은 조건에 현대글로비스에 몰아주는 등 부당한 내부거래(부당지원)를 하고 있는지 확인 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상장사인 현대글로비스는 최대주주인 정의선 수석부회장이 지분 23.29%를 보유하고 있으나 정몽구 회장 지분을 합해도 30%는 되지 않아 총수일가 사익편취 규제 범위(상장사 30% 이상, 비상장사 20% 이상)에 들지는 않습니다.

이 때문에 부당 내부거래 혐의가 성립하려면 시장에 비해 상당히 유리한 조건으로 거래한 것을 공정위가 입증해야 합니다.

공정위는 현대글로비스와 함께 현대차그룹의 사돈기업인 삼표에 대해서도 부당지원 관련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2017년 11월 참여연대 등 시민단체는 정의선 부회장의 장인인 정도원 삼표그룹 회장의 회사에 현대차그룹 일감을 몰아줬다고 고발했습니다.

현대글로비스와 삼표가 현대제철의 원자재 납품 거래에 실질적인 역할을 하지 않으면서도 끼어들어 수수료를 받는 이른바 '통행세'를 걷었다는 겁니다.

광업회사에서 물류회사, 현대제철로 이어지는 석회석 공급 구조에 현대글로비스와 삼표가 끼어 부당이익을 챙긴 결과 그 부담이 다른 물류업체로 넘어갔다는 의혹입니다.

공정위는 앞서 LG그룹의 물류 계열사인 판토스 등에 대한 현장조사를 벌인 바 있습니다.

공정위 관계자는 "개별 사건과 관련해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현대차그룹, 현대글로비스·삼표 ‘부당지원’‥공정위, 현장조사
    • 입력 2019-05-17 14:46:37
    • 수정2019-05-17 14:55:57
    경제
공정거래위원회가 현대자동차그룹이 계열 물류회사인 현대글로비스와 사돈기업인 삼표에 일감 몰아주기 등 부당 내부거래 의혹을 포착하고 현장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관련 업계에 따르면 공정위 기업집단국은 최근 조사관들을 서울 현대글로비스 본사에 보내 현장 조사를 벌였습니다.

공정위는 현대자동차그룹이 자동차 제품 운반물량 등을 시세보다 좋은 조건에 현대글로비스에 몰아주는 등 부당한 내부거래(부당지원)를 하고 있는지 확인 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상장사인 현대글로비스는 최대주주인 정의선 수석부회장이 지분 23.29%를 보유하고 있으나 정몽구 회장 지분을 합해도 30%는 되지 않아 총수일가 사익편취 규제 범위(상장사 30% 이상, 비상장사 20% 이상)에 들지는 않습니다.

이 때문에 부당 내부거래 혐의가 성립하려면 시장에 비해 상당히 유리한 조건으로 거래한 것을 공정위가 입증해야 합니다.

공정위는 현대글로비스와 함께 현대차그룹의 사돈기업인 삼표에 대해서도 부당지원 관련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2017년 11월 참여연대 등 시민단체는 정의선 부회장의 장인인 정도원 삼표그룹 회장의 회사에 현대차그룹 일감을 몰아줬다고 고발했습니다.

현대글로비스와 삼표가 현대제철의 원자재 납품 거래에 실질적인 역할을 하지 않으면서도 끼어들어 수수료를 받는 이른바 '통행세'를 걷었다는 겁니다.

광업회사에서 물류회사, 현대제철로 이어지는 석회석 공급 구조에 현대글로비스와 삼표가 끼어 부당이익을 챙긴 결과 그 부담이 다른 물류업체로 넘어갔다는 의혹입니다.

공정위는 앞서 LG그룹의 물류 계열사인 판토스 등에 대한 현장조사를 벌인 바 있습니다.

공정위 관계자는 "개별 사건과 관련해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