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부 “800만불 대북 지원, 정치적 상황과 무관하게 추진”
입력 2019.05.17 (17:24) 수정 2019.05.17 (19:35) 정치
정부가 국제기구를 통한 북한 주민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조속히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통일부는 오늘(17일) 북한 주민에 대한 인도적 지원은 정치적 상황과 무관하게 지원한다는 입장 하에 우선 유엔 WFP(세계식량계획), 유니세프의 북한 아동, 임산부 영양지원 및 모자보건 사업 등 국제기구 대북지원 사업에 자금 800만 달러 공여를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정부는 2017년 9월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교추협)를 열고 WFP와 유니세프의 북한 아동, 임산부 영양지원 및 모자보건 사업에 남북협력기금 800만달러를 공여하기로 의결했지만 집행하지 못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통일부 이상민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2017년에 이미 국제기구에 8백만 달러를 공여하기로 결정했기 때문에 이를 토대로 공여를 추진하겠다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대변인은 특히 "영유아와 임산부들과 관련된 지원이기 때문에 정부가 시급성을 감안해 조속히 추진해나가겠다"고 설명했습니다.

통일부는 단 대북 식량지원 문제는 국민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면서, 국제기구를 통한 지원 또는 직접지원 등 구체적 지원계획을 검토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앞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오늘 오전 "정부의 식량 지원 원칙은 확정했다"며 "조만간 구체적 계획을 국민에게 밝히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WFP와 식량농업기구(FAO)는 지난 3일 '북한의 식량 안보 평가' 보고서를 공동으로 발표하고, 북한 인구의 약 40%가 식량 부족 상태로 136만 톤의 식량 지원이 필요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이후 정부는 북한의 식량 사정에 대해서는 WFP가 발표한 평가 결과가 공식적이고 객관적인 지표라고 인식하고 있다고 밝혀왔습니다.

정부의 국제기구를 통한 대북지원은 2015년 12월 유엔인구기금의 '사회경제인구와 건강조사 사업'에 80만 달러를 지원한 것이 마지막입니다.
  • 정부 “800만불 대북 지원, 정치적 상황과 무관하게 추진”
    • 입력 2019-05-17 17:24:20
    • 수정2019-05-17 19:35:00
    정치
정부가 국제기구를 통한 북한 주민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조속히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통일부는 오늘(17일) 북한 주민에 대한 인도적 지원은 정치적 상황과 무관하게 지원한다는 입장 하에 우선 유엔 WFP(세계식량계획), 유니세프의 북한 아동, 임산부 영양지원 및 모자보건 사업 등 국제기구 대북지원 사업에 자금 800만 달러 공여를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정부는 2017년 9월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교추협)를 열고 WFP와 유니세프의 북한 아동, 임산부 영양지원 및 모자보건 사업에 남북협력기금 800만달러를 공여하기로 의결했지만 집행하지 못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통일부 이상민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2017년에 이미 국제기구에 8백만 달러를 공여하기로 결정했기 때문에 이를 토대로 공여를 추진하겠다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대변인은 특히 "영유아와 임산부들과 관련된 지원이기 때문에 정부가 시급성을 감안해 조속히 추진해나가겠다"고 설명했습니다.

통일부는 단 대북 식량지원 문제는 국민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면서, 국제기구를 통한 지원 또는 직접지원 등 구체적 지원계획을 검토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앞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오늘 오전 "정부의 식량 지원 원칙은 확정했다"며 "조만간 구체적 계획을 국민에게 밝히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WFP와 식량농업기구(FAO)는 지난 3일 '북한의 식량 안보 평가' 보고서를 공동으로 발표하고, 북한 인구의 약 40%가 식량 부족 상태로 136만 톤의 식량 지원이 필요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이후 정부는 북한의 식량 사정에 대해서는 WFP가 발표한 평가 결과가 공식적이고 객관적인 지표라고 인식하고 있다고 밝혀왔습니다.

정부의 국제기구를 통한 대북지원은 2015년 12월 유엔인구기금의 '사회경제인구와 건강조사 사업'에 80만 달러를 지원한 것이 마지막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