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청주시, 구룡공원 민간 사업 공모...반발
입력 2019.05.17 (18:28) 수정 2019.05.17 (18:33) 청주
도시공원 일몰제 대안을 두고 논란이 됐던
구룡근린공원에 대해,
청주시가 민간공원 특례사업 추진을 위한
사업 제안을 공고했습니다.
청주시는 구룡공원을
1구역 44만여㎡와 2구역 91만여㎡를 나눠
민간공원으로 조성하기로 하고,
이 중 100만여㎡를 특례사업지로 정했습니다.
제안자는 특례사업 면적의 30% 이내로
비공원시설을 개발하고,
70% 이상은 공원부지시설로 조성해야 합니다.
청주시는 7월쯤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해
발표할 계획입니다.
이와 관련해, 시민사회단체는
청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안 평가 심의가 서면으로 이뤄지는 등
도시공원위원회 행정절차가 무효라고 비난했습니다.
또한, 아파트 과잉공급 우려 등
청주시 행정 전반이 부실하다며,
청주시장 퇴진을 촉구했습니다.
  • 청주시, 구룡공원 민간 사업 공모...반발
    • 입력 2019-05-17 18:28:38
    • 수정2019-05-17 18:33:25
    청주
도시공원 일몰제 대안을 두고 논란이 됐던
구룡근린공원에 대해,
청주시가 민간공원 특례사업 추진을 위한
사업 제안을 공고했습니다.
청주시는 구룡공원을
1구역 44만여㎡와 2구역 91만여㎡를 나눠
민간공원으로 조성하기로 하고,
이 중 100만여㎡를 특례사업지로 정했습니다.
제안자는 특례사업 면적의 30% 이내로
비공원시설을 개발하고,
70% 이상은 공원부지시설로 조성해야 합니다.
청주시는 7월쯤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해
발표할 계획입니다.
이와 관련해, 시민사회단체는
청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안 평가 심의가 서면으로 이뤄지는 등
도시공원위원회 행정절차가 무효라고 비난했습니다.
또한, 아파트 과잉공급 우려 등
청주시 행정 전반이 부실하다며,
청주시장 퇴진을 촉구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