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버지 살해 뒤 사고사 위장 50대, 5개월 만에 긴급체포
입력 2019.05.17 (18:28) 청주
아버지를 살해한 뒤 사고로 위장한 50대가
다섯 달 만에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영동경찰서는 어제 존속살해 혐의로
56살 A씨를 긴급체포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A씨는 지난해 12월 16일 오전
영동의 한 축사에서 아버지 76살 B씨와 다투다
2.5톤 화물차 적재함에
아버지를 끼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당시 A씨는, 아버지가
평소 고장이 잦던 화물차를 수리하다
사고가 난 것 같다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경찰은 5개월여 만에
당시 축사에 A씨가 있었다는 사실 등을 확인했고,
체포된 A씨는 홧김에 살해했다고
범행을 인정했습니다.
  • 아버지 살해 뒤 사고사 위장 50대, 5개월 만에 긴급체포
    • 입력 2019-05-17 18:28:49
    청주
아버지를 살해한 뒤 사고로 위장한 50대가
다섯 달 만에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영동경찰서는 어제 존속살해 혐의로
56살 A씨를 긴급체포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A씨는 지난해 12월 16일 오전
영동의 한 축사에서 아버지 76살 B씨와 다투다
2.5톤 화물차 적재함에
아버지를 끼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당시 A씨는, 아버지가
평소 고장이 잦던 화물차를 수리하다
사고가 난 것 같다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경찰은 5개월여 만에
당시 축사에 A씨가 있었다는 사실 등을 확인했고,
체포된 A씨는 홧김에 살해했다고
범행을 인정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