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보험금 타내려 가게에 방화...업주 등 4명 검거
입력 2019.05.17 (19:46) 수정 2019.05.17 (19:47) 순천
순천경찰서는
화재 보험금을 받기 위해
자신이 운영하는 가게에
일부러 불을 낸 혐의로
업주 31살 A씨 등 2명을 구속하고
다른 종업원 2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이들은
지난달 30일 저녁 8시 50분쯤
순천시 연향동의 휴대전화 매장에 불을 내
보험금 7억여 원을
타내려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불이 저절로 난 것처럼 꾸미기 위해
헬륨풍선으로 CCTV를 가린 뒤,
직원 탈의실에 옷을 쌓아 놓고
그 위에 전열 기구를 올려
불을 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끝)

 
  • 보험금 타내려 가게에 방화...업주 등 4명 검거
    • 입력 2019-05-17 19:46:32
    • 수정2019-05-17 19:47:17
    순천
순천경찰서는
화재 보험금을 받기 위해
자신이 운영하는 가게에
일부러 불을 낸 혐의로
업주 31살 A씨 등 2명을 구속하고
다른 종업원 2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이들은
지난달 30일 저녁 8시 50분쯤
순천시 연향동의 휴대전화 매장에 불을 내
보험금 7억여 원을
타내려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불이 저절로 난 것처럼 꾸미기 위해
헬륨풍선으로 CCTV를 가린 뒤,
직원 탈의실에 옷을 쌓아 놓고
그 위에 전열 기구를 올려
불을 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끝)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