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야생 진드기 올해 첫 사망자 대구서 발생
입력 2019.05.17 (22:04)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SFTS, 즉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사망자가 올해 처음 대구에서 발생했습니다.

67 살 여성 A 씨는 지난 12일부터 발열과 어지러움 등 의심 증세가 나타났고, 지난 14 일 양성 판정을 받은 뒤 하루 만에 숨졌습니다.

A 씨는 경북 경산에 있는 텃밭에서 일을 하다 야생 진드기에 물린 것으로 추정됩니다.

[김미향/대구시청 보건건강과장 : "야외 활동 시에 풀밭에 앉거나 눕거나 하는 이러한 행위를 통해서 진드기가 몸에 흡착되어서 발생을 하게 됩니다."]

야생 진드기로 인한 사망자는 해마다 수십 명씩 발생하고 있으며, 지난해에도 259명이 감염돼 47명이 숨졌습니다.

진드기 활동이 왕성한 4월부터 10월까지는 야외 활동을 할 때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산이나 들, 텃밭, 풀숲 등 진드기가 많은 곳에 갈 때는 긴 소매 옷이나 바지를 입어 피부 노출을 최소화하는 게 좋습니다.

[고혜진/경북대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 "긴 팔에 긴 바지를 입고 활동하신 후에 가능하다면 충분히 털어 내고, 샤워를 해 주시는 등 개인 위생에 신경을 써 주시는 게 좋겠습니다."]

진드기에 물렸을 때는 핀셋 등으로 진드기를 제거하고, 즉시 병원에서 전문적인 치료를 받아야 합니다.

KBS 뉴스 이지은입니다.
  • [자막뉴스] 야생 진드기 올해 첫 사망자 대구서 발생
    • 입력 2019-05-17 22:04:11
    자막뉴스
SFTS, 즉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사망자가 올해 처음 대구에서 발생했습니다.

67 살 여성 A 씨는 지난 12일부터 발열과 어지러움 등 의심 증세가 나타났고, 지난 14 일 양성 판정을 받은 뒤 하루 만에 숨졌습니다.

A 씨는 경북 경산에 있는 텃밭에서 일을 하다 야생 진드기에 물린 것으로 추정됩니다.

[김미향/대구시청 보건건강과장 : "야외 활동 시에 풀밭에 앉거나 눕거나 하는 이러한 행위를 통해서 진드기가 몸에 흡착되어서 발생을 하게 됩니다."]

야생 진드기로 인한 사망자는 해마다 수십 명씩 발생하고 있으며, 지난해에도 259명이 감염돼 47명이 숨졌습니다.

진드기 활동이 왕성한 4월부터 10월까지는 야외 활동을 할 때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산이나 들, 텃밭, 풀숲 등 진드기가 많은 곳에 갈 때는 긴 소매 옷이나 바지를 입어 피부 노출을 최소화하는 게 좋습니다.

[고혜진/경북대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 "긴 팔에 긴 바지를 입고 활동하신 후에 가능하다면 충분히 털어 내고, 샤워를 해 주시는 등 개인 위생에 신경을 써 주시는 게 좋겠습니다."]

진드기에 물렸을 때는 핀셋 등으로 진드기를 제거하고, 즉시 병원에서 전문적인 치료를 받아야 합니다.

KBS 뉴스 이지은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