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자체 최초, "장난감 세척단 운영"
입력 2019.05.17 (15:20) 뉴스9(안동)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영주시가

지자체 최초로

어린이 장난감 세척단을 구성해

운영에 들어갔습니다.

앞으로는

사회복지시설로

무료 소독을 확대하는 등

지역 특화사업으로

발전시켜 나간다는 계획입니다.

보도에 곽근아 기자입니다.







[리포트]

고온의 스팀을

강력하게 쏘아

장난감을 세척합니다.



말리는 과정에서는

자외선 소독기에 넣어

오염물질을 한번 더 없앱니다.



깨끗해진 장난감을 보고

아이들도 기분이 좋습니다.



김리우 5살반 어린이[인터뷰]

"깨끗하고 안심할 수 있어서 좋아요."



영주지역자활센터가

전문적인 소독 기술을 습득해

지난 1월 자활근로사업

승인을 받았습니다.



교사들의 몫이었던

장난감 관리를

이제 세척단이 관리함으로써

전문화된 셈입니다.



[인터뷰]

김미화 영주 봉산어린이집 교사

"세균이나 바이러스로부터 어린이들을

보호할 수 있는 게 목적이고요,

수업에 좀 더 집중할 수 있는 것 같아요."



장난감뿐 아니라

선반과 시설물들도

세척의 대상입니다.



유아 복지기관에서

무료로 시작된 세척사업은

장애인 시설이나 노인시설로도

확대될 예정입니다.



[인터뷰]

함연화 영주시 복지정책과장

"우리 지역에 있는 독거노인이 있는

가정에서도 소독 사업을

확대해 펼쳐나갈 계획입니다."



또 개인이 운영하는

키즈카페 등에서는

유료서비스로 활동을 넓혀나가

세척사업이 지역 특화사업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세척단을 확대 구성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곽근아입니다.
  • 지자체 최초, "장난감 세척단 운영"
    • 입력 2019-05-18 00:37:10
    뉴스9(안동)
[앵커멘트]

영주시가

지자체 최초로

어린이 장난감 세척단을 구성해

운영에 들어갔습니다.

앞으로는

사회복지시설로

무료 소독을 확대하는 등

지역 특화사업으로

발전시켜 나간다는 계획입니다.

보도에 곽근아 기자입니다.







[리포트]

고온의 스팀을

강력하게 쏘아

장난감을 세척합니다.



말리는 과정에서는

자외선 소독기에 넣어

오염물질을 한번 더 없앱니다.



깨끗해진 장난감을 보고

아이들도 기분이 좋습니다.



김리우 5살반 어린이[인터뷰]

"깨끗하고 안심할 수 있어서 좋아요."



영주지역자활센터가

전문적인 소독 기술을 습득해

지난 1월 자활근로사업

승인을 받았습니다.



교사들의 몫이었던

장난감 관리를

이제 세척단이 관리함으로써

전문화된 셈입니다.



[인터뷰]

김미화 영주 봉산어린이집 교사

"세균이나 바이러스로부터 어린이들을

보호할 수 있는 게 목적이고요,

수업에 좀 더 집중할 수 있는 것 같아요."



장난감뿐 아니라

선반과 시설물들도

세척의 대상입니다.



유아 복지기관에서

무료로 시작된 세척사업은

장애인 시설이나 노인시설로도

확대될 예정입니다.



[인터뷰]

함연화 영주시 복지정책과장

"우리 지역에 있는 독거노인이 있는

가정에서도 소독 사업을

확대해 펼쳐나갈 계획입니다."



또 개인이 운영하는

키즈카페 등에서는

유료서비스로 활동을 넓혀나가

세척사업이 지역 특화사업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세척단을 확대 구성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곽근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