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5.18 진상 속속 공개
여야4당 “황교안 광주행은 ‘정치적 셈법’…국회 복귀해야”
입력 2019.05.18 (18:44) 수정 2019.05.18 (18:44) 정치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오늘(18일) 광주를 찾아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 것과 관련해 여야4당은 한국당이 하루 빨리 국회로 돌아와 5.18 진상규명과 특별법 개정에 동참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5.18기념식이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헬기사격이라든가, 발포명령, 전두환 장군이 그 당시 광주에 언제 왔는가 등이 아직 밝혀지지 않고 있다"면서 "진실을 밝히기 위해 진상규명위원회를 구성해야 하는데 아직도 한국당이 명단을 제출하지 않아 구성이 안 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대표는 "(한국당이) 하루 빨리 명단을 제출해서, 진상규명위원회를 발족시켜서 내년 40주년이 될 때까지는 진실이 모두 밝혀지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은 서면 논평을 내고 "'5.18기념식 참석' 이라는 조악한 정치적 셈법으로 광주정신을 더럽히려 하는가"라며 "자유한국당의 패륜적 몰염치에 비통함과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

김 대변인은 황 대표에게 "돌아오는 즉시 국회로 복귀해 '밀린 죗값'을 청산하라"면서 "5.18 망언자 퇴출, 5·18 역사왜곡 처벌 특별법 제정, 5.18 진상규명에 머뭇거림이 있을 수 없다"고강조했습니다.

민주평화당 5.18역사왜곡대책특별위원회 장정숙 대변인도 서면 논평에서 "자유한국당이 저질러 온 그간의 못된 짓들에 대한 어떤 사과나 반성도 없었다"면서 "한 손으로 뺨을 때리며 다른 한 손으론 악수를 청하는 격"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장 대변인은 "광주시민에 대해 애정과 존경의 마음을 표현하고 싶다면 국회로 돌아가 시민이 원하는 일이나 제대로 하라"면서 "광주는 5.18을 모욕해온 정당 대표의 반성 없는 유체이탈 화법에 신경 쓸 여유가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정의당도 기념식에 앞서 논평을 내고 "한국당은 당내 시민학살 동조세력과 단호히 선을 긋고 5·18 진상조사위원회 출범에 협조해야 한다"면서 "정의당은 5월 광주정신을 왜곡하는 세력을 엄벌하기 위한 5·18 특별법 통과에 온 힘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여야4당 “황교안 광주행은 ‘정치적 셈법’…국회 복귀해야”
    • 입력 2019-05-18 18:44:27
    • 수정2019-05-18 18:44:57
    정치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오늘(18일) 광주를 찾아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 것과 관련해 여야4당은 한국당이 하루 빨리 국회로 돌아와 5.18 진상규명과 특별법 개정에 동참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5.18기념식이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헬기사격이라든가, 발포명령, 전두환 장군이 그 당시 광주에 언제 왔는가 등이 아직 밝혀지지 않고 있다"면서 "진실을 밝히기 위해 진상규명위원회를 구성해야 하는데 아직도 한국당이 명단을 제출하지 않아 구성이 안 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대표는 "(한국당이) 하루 빨리 명단을 제출해서, 진상규명위원회를 발족시켜서 내년 40주년이 될 때까지는 진실이 모두 밝혀지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은 서면 논평을 내고 "'5.18기념식 참석' 이라는 조악한 정치적 셈법으로 광주정신을 더럽히려 하는가"라며 "자유한국당의 패륜적 몰염치에 비통함과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

김 대변인은 황 대표에게 "돌아오는 즉시 국회로 복귀해 '밀린 죗값'을 청산하라"면서 "5.18 망언자 퇴출, 5·18 역사왜곡 처벌 특별법 제정, 5.18 진상규명에 머뭇거림이 있을 수 없다"고강조했습니다.

민주평화당 5.18역사왜곡대책특별위원회 장정숙 대변인도 서면 논평에서 "자유한국당이 저질러 온 그간의 못된 짓들에 대한 어떤 사과나 반성도 없었다"면서 "한 손으로 뺨을 때리며 다른 한 손으론 악수를 청하는 격"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장 대변인은 "광주시민에 대해 애정과 존경의 마음을 표현하고 싶다면 국회로 돌아가 시민이 원하는 일이나 제대로 하라"면서 "광주는 5.18을 모욕해온 정당 대표의 반성 없는 유체이탈 화법에 신경 쓸 여유가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정의당도 기념식에 앞서 논평을 내고 "한국당은 당내 시민학살 동조세력과 단호히 선을 긋고 5·18 진상조사위원회 출범에 협조해야 한다"면서 "정의당은 5월 광주정신을 왜곡하는 세력을 엄벌하기 위한 5·18 특별법 통과에 온 힘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