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5.18 진상 속속 공개
“진실을 밝히자”…그날의 아픔 나누며 추모 열기 고조
입력 2019.05.18 (21:06) 수정 2019.05.18 (23:0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오늘(18일) 5.18 민주묘지에는 39년 전 그날을 기리는 추모객들의 발길이 이어졌습니다.

역사 왜곡을 규탄하는 행사도 곳곳에서 이어졌습니다.

극우 성향의 단체들이 광주에서 5.18 유공자를 비하하는 집회를 가졌지만 충돌은 일어나지 않았습니다.

손준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기념식이 끝난 오후, 5.18 항쟁의 중심지였던 광주 금남로에 또다시 시민들이 모였습니다.

5.18 왜곡과 폄훼에 맞서고 민주열사들의 숭고한 뜻을 지키기 위해 범국민대회가 열렸습니다.

["5.18 역사왜곡 망언의원 퇴출하라. (퇴출하라. 퇴출하라. 퇴출하라.)"]

시민들은 망언 의원 징계를 미루는 자유한국당을 비판하며 5.18 진상규명조사위원회 출범과 역사왜곡처벌법 제정을 촉구했습니다.

보수단체들은 인근 금남공원 일대에서 5.18 유공자 명단 공개 등을 요구하며 집회를 벌였습니다.

["5.18 유공자 명단 공개하라!"]

이들은 5.18 유공자를 비하하는 등 거친 말을 쏟아냈지만, 시민들 대부분이 무시하면서 충돌은 없었습니다.

39년 전 먼저 떠난 아들 묘지 앞에서 연신 눈물을 훔치는 어머니...

추모객들을 더욱 안타깝게 했습니다.

궂은 날씨 속에서도 5.18 민주묘지에는 오늘(18일) 하루 7 만여 명이 참배했습니다.

[이주빈·인예원/전북 익산고 1학년 : "5.18의 진실이 꼭 밝혀졌으면 좋겠어요. 그리고 전두환 같이 역사왜곡한 사람들이 빨리 처벌 받았으면 좋겠어요."]

'님을 위한 행진곡'은 서울 광장에도 울려퍼졌습니다.

5.18 유공자와 시민 8 백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5.18 기념식이 열렸습니다.

오늘(18일) 하루, 전국 곳곳에서 오월 광주 영령을 기리며 민주주의의 참뜻을 되새겼습니다.

KBS 뉴스 손준수입니다.
  • “진실을 밝히자”…그날의 아픔 나누며 추모 열기 고조
    • 입력 2019-05-18 21:08:43
    • 수정2019-05-18 23:07:53
    뉴스 9
[앵커]

오늘(18일) 5.18 민주묘지에는 39년 전 그날을 기리는 추모객들의 발길이 이어졌습니다.

역사 왜곡을 규탄하는 행사도 곳곳에서 이어졌습니다.

극우 성향의 단체들이 광주에서 5.18 유공자를 비하하는 집회를 가졌지만 충돌은 일어나지 않았습니다.

손준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기념식이 끝난 오후, 5.18 항쟁의 중심지였던 광주 금남로에 또다시 시민들이 모였습니다.

5.18 왜곡과 폄훼에 맞서고 민주열사들의 숭고한 뜻을 지키기 위해 범국민대회가 열렸습니다.

["5.18 역사왜곡 망언의원 퇴출하라. (퇴출하라. 퇴출하라. 퇴출하라.)"]

시민들은 망언 의원 징계를 미루는 자유한국당을 비판하며 5.18 진상규명조사위원회 출범과 역사왜곡처벌법 제정을 촉구했습니다.

보수단체들은 인근 금남공원 일대에서 5.18 유공자 명단 공개 등을 요구하며 집회를 벌였습니다.

["5.18 유공자 명단 공개하라!"]

이들은 5.18 유공자를 비하하는 등 거친 말을 쏟아냈지만, 시민들 대부분이 무시하면서 충돌은 없었습니다.

39년 전 먼저 떠난 아들 묘지 앞에서 연신 눈물을 훔치는 어머니...

추모객들을 더욱 안타깝게 했습니다.

궂은 날씨 속에서도 5.18 민주묘지에는 오늘(18일) 하루 7 만여 명이 참배했습니다.

[이주빈·인예원/전북 익산고 1학년 : "5.18의 진실이 꼭 밝혀졌으면 좋겠어요. 그리고 전두환 같이 역사왜곡한 사람들이 빨리 처벌 받았으면 좋겠어요."]

'님을 위한 행진곡'은 서울 광장에도 울려퍼졌습니다.

5.18 유공자와 시민 8 백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5.18 기념식이 열렸습니다.

오늘(18일) 하루, 전국 곳곳에서 오월 광주 영령을 기리며 민주주의의 참뜻을 되새겼습니다.

KBS 뉴스 손준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