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5.18 진상 속속 공개
초등생·주부·부상자 총살까지…무고한 희생자는 말한다
입력 2019.05.18 (21:08) 수정 2019.05.18 (23:0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오늘(18일) 광주와 서울에서 열린 기념식에서 한 목소리로 나온 말은 "진실을 밝히자"였습니다.

전두환 신군부에 의해 철저히 감춰지고 왜곡됐던 '광주의 진실'...

그래서 40년이 다 돼가지만 '진실을 밝히는 일'은 여전히 현재진행형입니다.

"계엄군의 자위권 발동이었다"는 전두환 신군부의 주장이 명백히 거짓임을 드러내는 생생한 증거들을 KBS가 발굴해 연속보도해 드리고 있습니다.

오늘(18일)은 어린 학생부터 주부까지 영문도 모른 채 숨진 무고한 희생자들의 사례를 곽선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5.18 첫 사망자는 듣지도, 말하지도 못하는 농아 청년이었습니다.

말 못하는 청년에게 계엄군은 대답을 하지 않는다며 끔찍한 폭력을 휘둘렀고 혹독한 매질을 당하다 숨졌습니다.

세워둔 택시를 찾으러 갔다 끌려간 민병열 씨는 뒷머리에서 치명적인 자창과 골절이 발견됐습니다.

[박종태/교수/전남대 법의학교실(1997년 유골 감정) : "대검으로 해서 후두골 기저부가 골절이 됐다면 그건 굉장히 큰 힘으로 주어진 손상이라고 할 수 있어요."]

광주 주남마을에선 계엄군이 버스에 무차별 총격을 가했고 사망자 가운데는 무려 13 발의 총상을 입은 사람도 있습니다.

부상당한 남성 2 명은 주변 야산으로 끌고가 즉결 처형하고 암매장했습니다.

[최영신/5.18 당시 공수부대원 : "'없애버려' 이렇게 얘기하고 바로 ` '너,너,너가 데려가'... 조금 있으니까 총소리가 네 방이 선명하게 울렸어요."]

저수지에서 놀다 총에 맞은 중학생은 왼쪽 두개골이 광범위하게 손상됐습니다.

[이호/교수/전북대 법의학과 : "이건 우발적으로나 유탄으로 이야기할 수 없고, 굉장히 지상고(높이)가 낮은 형태의 물체를 향해서 정조준 했다고 봐야하는 것이 합리적이다..."]

중학생 아들을 마중 나갔던 주부 박연옥씨는 계엄군과 마주 치자 얼른 하수관 속으로 피신했지만, 계엄군이 끝까지 쫓아와 사살했습니다.

하수관 속에 웅크린 채 아무런 저항도 못했던 가정주부에게 하복부 등에 관통상을 입혔습니다.

5.18 희생자들 검시 기록은 신군부의 자위권 발동 주장이 얼마나 파렴치한 거짓말인지를 생생히 말해 주고 있습니다.

KBS 뉴스 곽선정입니다.
  • 초등생·주부·부상자 총살까지…무고한 희생자는 말한다
    • 입력 2019-05-18 21:11:19
    • 수정2019-05-18 23:07:53
    뉴스 9
[앵커]

오늘(18일) 광주와 서울에서 열린 기념식에서 한 목소리로 나온 말은 "진실을 밝히자"였습니다.

전두환 신군부에 의해 철저히 감춰지고 왜곡됐던 '광주의 진실'...

그래서 40년이 다 돼가지만 '진실을 밝히는 일'은 여전히 현재진행형입니다.

"계엄군의 자위권 발동이었다"는 전두환 신군부의 주장이 명백히 거짓임을 드러내는 생생한 증거들을 KBS가 발굴해 연속보도해 드리고 있습니다.

오늘(18일)은 어린 학생부터 주부까지 영문도 모른 채 숨진 무고한 희생자들의 사례를 곽선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5.18 첫 사망자는 듣지도, 말하지도 못하는 농아 청년이었습니다.

말 못하는 청년에게 계엄군은 대답을 하지 않는다며 끔찍한 폭력을 휘둘렀고 혹독한 매질을 당하다 숨졌습니다.

세워둔 택시를 찾으러 갔다 끌려간 민병열 씨는 뒷머리에서 치명적인 자창과 골절이 발견됐습니다.

[박종태/교수/전남대 법의학교실(1997년 유골 감정) : "대검으로 해서 후두골 기저부가 골절이 됐다면 그건 굉장히 큰 힘으로 주어진 손상이라고 할 수 있어요."]

광주 주남마을에선 계엄군이 버스에 무차별 총격을 가했고 사망자 가운데는 무려 13 발의 총상을 입은 사람도 있습니다.

부상당한 남성 2 명은 주변 야산으로 끌고가 즉결 처형하고 암매장했습니다.

[최영신/5.18 당시 공수부대원 : "'없애버려' 이렇게 얘기하고 바로 ` '너,너,너가 데려가'... 조금 있으니까 총소리가 네 방이 선명하게 울렸어요."]

저수지에서 놀다 총에 맞은 중학생은 왼쪽 두개골이 광범위하게 손상됐습니다.

[이호/교수/전북대 법의학과 : "이건 우발적으로나 유탄으로 이야기할 수 없고, 굉장히 지상고(높이)가 낮은 형태의 물체를 향해서 정조준 했다고 봐야하는 것이 합리적이다..."]

중학생 아들을 마중 나갔던 주부 박연옥씨는 계엄군과 마주 치자 얼른 하수관 속으로 피신했지만, 계엄군이 끝까지 쫓아와 사살했습니다.

하수관 속에 웅크린 채 아무런 저항도 못했던 가정주부에게 하복부 등에 관통상을 입혔습니다.

5.18 희생자들 검시 기록은 신군부의 자위권 발동 주장이 얼마나 파렴치한 거짓말인지를 생생히 말해 주고 있습니다.

KBS 뉴스 곽선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