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조현병 30대 편의점서 흉기 난동…3명 부상
입력 2019.05.18 (21:23) 수정 2019.05.18 (21:3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오늘(18일) 새벽 조현병을 앓고 있는 30대 남성이 편의점에서 흉기를 휘둘러 3명이 다쳤습니다.

사고가 나기 이틀 전에 이 남성이 약을 먹지 않아 가족이 경찰 등에 도움을 요청했지만, 범행을 막지는 못했습니다.

이준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오늘(18일) 새벽 0시쯤, 38살 남성 A씨가 부산의 한 편의점에서 흉기 난동을 부렸습니다.

A 씨는 편의점에 있던 20 대 손님과 종업원 등에게 흉기를 휘둘렀고 3 명이 다쳤습니다.

[편의점주/음성변조 : "상당히 많이 놀랐죠. 특히 여기가 동네가 조용하고 또 우범지대하고는 전혀 거리가 먼 곳이라서 전혀 생각하지 못했는데…."]

경찰 조사 결과 A 씨는 4년 전 조현병 진단을 받고 입원 치료를 반복해 왔고 최근에는 약물치료만 받았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그런데 최근들어 A 씨가 약을 잘 먹지 않는다며 가족들이 경찰과 지역 정신건강복지센터에 도움을 요청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전수남/부산 남부경찰서 못골파출소장 : "우리 아들이 약을 좀 먹어야 하는데 안 먹으니까 혹시나 문제가 돼서 그리(도움 요청을)했는데 그래서 우리가 의사(정신보건센터 담당자)를 부른 거죠."]

지역 정신건강복지센터는 당시 A 씨를 만났지만 입원 치료를 강제할 권한이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정신건강복지센터 관계자/음성변조 : "저희가 치료를 거부한다는 이유로 강제로 병원에 데리고 가서 치료를 받게 할 수는 없기 때문에 일단 좋지 않은 상태니까 (파출소에) 순찰하실 때라도 잘 지켜봐 달라고 말씀드렸었고…."]

경찰은 A 씨를 일단 응급입원 시키고 상태가 호전되는 대로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이준석입니다.
  • 조현병 30대 편의점서 흉기 난동…3명 부상
    • 입력 2019-05-18 21:25:38
    • 수정2019-05-18 21:33:49
    뉴스 9
[앵커]

오늘(18일) 새벽 조현병을 앓고 있는 30대 남성이 편의점에서 흉기를 휘둘러 3명이 다쳤습니다.

사고가 나기 이틀 전에 이 남성이 약을 먹지 않아 가족이 경찰 등에 도움을 요청했지만, 범행을 막지는 못했습니다.

이준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오늘(18일) 새벽 0시쯤, 38살 남성 A씨가 부산의 한 편의점에서 흉기 난동을 부렸습니다.

A 씨는 편의점에 있던 20 대 손님과 종업원 등에게 흉기를 휘둘렀고 3 명이 다쳤습니다.

[편의점주/음성변조 : "상당히 많이 놀랐죠. 특히 여기가 동네가 조용하고 또 우범지대하고는 전혀 거리가 먼 곳이라서 전혀 생각하지 못했는데…."]

경찰 조사 결과 A 씨는 4년 전 조현병 진단을 받고 입원 치료를 반복해 왔고 최근에는 약물치료만 받았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그런데 최근들어 A 씨가 약을 잘 먹지 않는다며 가족들이 경찰과 지역 정신건강복지센터에 도움을 요청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전수남/부산 남부경찰서 못골파출소장 : "우리 아들이 약을 좀 먹어야 하는데 안 먹으니까 혹시나 문제가 돼서 그리(도움 요청을)했는데 그래서 우리가 의사(정신보건센터 담당자)를 부른 거죠."]

지역 정신건강복지센터는 당시 A 씨를 만났지만 입원 치료를 강제할 권한이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정신건강복지센터 관계자/음성변조 : "저희가 치료를 거부한다는 이유로 강제로 병원에 데리고 가서 치료를 받게 할 수는 없기 때문에 일단 좋지 않은 상태니까 (파출소에) 순찰하실 때라도 잘 지켜봐 달라고 말씀드렸었고…."]

경찰은 A 씨를 일단 응급입원 시키고 상태가 호전되는 대로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이준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