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태안해경, 표류하던 카약 탑승자 구조
입력 2019.05.18 (23:14) 수정 2019.05.18 (23:15) 대전
오늘 오전 10시 20분쯤
태안군 소원면 천리포해수욕장 인근 해상에서
카약을 타고 표류하던 35살 김 모 씨가
신고를 받고 출동한 해경에 의해 구조됐습니다.

김 씨는
오늘 오전 6시 30분쯤
카약을 타고 천리포항을 출항해 바다낚시를 하다
갑작스러운 돌풍을 만나 돌아오는 길에 탈진해
표류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화면제공 : 태안해양경찰서>
  • 태안해경, 표류하던 카약 탑승자 구조
    • 입력 2019-05-18 23:14:26
    • 수정2019-05-18 23:15:17
    대전
오늘 오전 10시 20분쯤
태안군 소원면 천리포해수욕장 인근 해상에서
카약을 타고 표류하던 35살 김 모 씨가
신고를 받고 출동한 해경에 의해 구조됐습니다.

김 씨는
오늘 오전 6시 30분쯤
카약을 타고 천리포항을 출항해 바다낚시를 하다
갑작스러운 돌풍을 만나 돌아오는 길에 탈진해
표류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화면제공 : 태안해양경찰서>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