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과천서 버스-화물차 충돌…주택 화재 1명 사망
입력 2019.05.21 (07:04) 수정 2019.05.21 (08:39)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어제저녁 경기도 과천시의 한 도로에서 광역버스와 화물차가 충돌해 20여 명이 다쳤습니다.

또 새벽 시간대에 강릉의 한 주택에서 불이 나 70대 노인이 숨졌습니다.

밤사이 사건·사고 소식, 우한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 강남과 경기도 수원을 오가는 광역 버스 한 대가 비닐하우스 안에 들어가 있습니다.

도로 한쪽에는 화분 등이 담긴 상자들이 흩어져 있습니다.

어제 저녁 7시쯤 과천시 관문사거리 부근 도로에서 광역버스와 3.5톤짜리 화물차가 충돌했습니다.

[윤병일/피해 비닐하우스 사장 : "(화물차가) 저 뒤에 있는 온실에서 (화분 등을) 싣고 나오다가 그 차를 버스가 들이받고 이쪽으로 들어온 거라고..."]

화물차와 부딪힌 버스는 이렇게 비닐하우스를 들이받고서야 겨우 멈춰섰습니다.

이 사고로 버스 안에 타고 있던 26명이 다쳤고, 이들 가운데 6명은 병원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화물차가 도로로 진입하는 과정에서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오늘 새벽 2시 15분쯤에는 강원도 강릉시의 한 주택에서 불이 나 70대 노인이 숨졌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이 집에 살던 75살 김 모 씨가 숨진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어제 오후 부산에서는 충장고가교를 달리던 승합차 한 대가 주행 중에 난간을 들이받은 뒤 8미터 아래 도로로 떨어졌습니다.

이 사고로 운전자 52살 A씨가 숨졌고, 함께 차에 타고 있던 두 명도 크게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KBS 뉴스 우한솔입니다.
  • 과천서 버스-화물차 충돌…주택 화재 1명 사망
    • 입력 2019-05-21 07:09:00
    • 수정2019-05-21 08:39:55
    뉴스광장
[앵커]

어제저녁 경기도 과천시의 한 도로에서 광역버스와 화물차가 충돌해 20여 명이 다쳤습니다.

또 새벽 시간대에 강릉의 한 주택에서 불이 나 70대 노인이 숨졌습니다.

밤사이 사건·사고 소식, 우한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 강남과 경기도 수원을 오가는 광역 버스 한 대가 비닐하우스 안에 들어가 있습니다.

도로 한쪽에는 화분 등이 담긴 상자들이 흩어져 있습니다.

어제 저녁 7시쯤 과천시 관문사거리 부근 도로에서 광역버스와 3.5톤짜리 화물차가 충돌했습니다.

[윤병일/피해 비닐하우스 사장 : "(화물차가) 저 뒤에 있는 온실에서 (화분 등을) 싣고 나오다가 그 차를 버스가 들이받고 이쪽으로 들어온 거라고..."]

화물차와 부딪힌 버스는 이렇게 비닐하우스를 들이받고서야 겨우 멈춰섰습니다.

이 사고로 버스 안에 타고 있던 26명이 다쳤고, 이들 가운데 6명은 병원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화물차가 도로로 진입하는 과정에서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오늘 새벽 2시 15분쯤에는 강원도 강릉시의 한 주택에서 불이 나 70대 노인이 숨졌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이 집에 살던 75살 김 모 씨가 숨진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어제 오후 부산에서는 충장고가교를 달리던 승합차 한 대가 주행 중에 난간을 들이받은 뒤 8미터 아래 도로로 떨어졌습니다.

이 사고로 운전자 52살 A씨가 숨졌고, 함께 차에 타고 있던 두 명도 크게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KBS 뉴스 우한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