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필로폰 유통 일당 검거…2100인 분 압수
입력 2019.05.21 (07:18) 수정 2019.05.21 (08:27)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2천 명이 넘는 사람들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필로폰을 갖고 있던 마약 판매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이들은 주로 클럽에 드나드는 외국인들을 대상으로 마약을 팔았고, 직접 투약기구를 만들기도 했습니다.

백상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천안의 한 숙박업소 주차장입니다.

남성 2명이 승용차 트렁크에서 종이 상자를 꺼내더니 숙소로 들어갑니다.

상자에 담긴 건 다름 아닌 필로폰.

이들은 잠시 뒤 숙소에 찾아온 외국인 여성들에게 마약을 팔아넘겼습니다.

[숙박업소 주인/음성변조 : "((마약 판매 사실을) 아시거나 그런 낌새라도 좀 있었나 궁금해서...) 저는 모르는 게 청소를 직접 안 하니까…."]

공급책인 40살 김모 씨 등은 주로 외국인 전용 클럽에 다니는 농장 근로자나 마사지 업소 종사자들에게 마약을 팔았습니다.

처음엔 무상으로 마약을 나눠줘 맛을 들이게 한 뒤 구매하도록 유도했습니다.

김 씨 등은 이른바 프리베이스라는 마약 투약기구를 제조해 마약과 함께 판매하기도 했습니다.

프리베이스는 유리병 안에 물과 함께 마약을 넣고 끓여 연기를 흡입하는 기구인데, 주사기와 달리 투약 흔적이 남지 않고 약의 세기도 조절할 수 있습니다.

경찰은 이들에게서 2천 백여 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양인 필로폰 64g을 압수했습니다.

[장흥식/천안서북경찰서 형사과장 : "인터넷 구글(지도)에서 특정 장소에 지목을 해주면 그 자료를 받고 특정 장소에서 (다른 공급책에게) 마약을 유통 받게 됐습니다. 일명 '던지기 수법'으로…."]

경찰은 김 씨 등 마약 공급책 4명과 이들에게 마약을 사들여 투약한 태국인 근로자 5명을 마약류 관리법 위반 혐의로 구속하고 최초 마약 판매자들을 쫓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백상현입니다.
  • 필로폰 유통 일당 검거…2100인 분 압수
    • 입력 2019-05-21 07:28:53
    • 수정2019-05-21 08:27:52
    뉴스광장
[앵커]

2천 명이 넘는 사람들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필로폰을 갖고 있던 마약 판매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이들은 주로 클럽에 드나드는 외국인들을 대상으로 마약을 팔았고, 직접 투약기구를 만들기도 했습니다.

백상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천안의 한 숙박업소 주차장입니다.

남성 2명이 승용차 트렁크에서 종이 상자를 꺼내더니 숙소로 들어갑니다.

상자에 담긴 건 다름 아닌 필로폰.

이들은 잠시 뒤 숙소에 찾아온 외국인 여성들에게 마약을 팔아넘겼습니다.

[숙박업소 주인/음성변조 : "((마약 판매 사실을) 아시거나 그런 낌새라도 좀 있었나 궁금해서...) 저는 모르는 게 청소를 직접 안 하니까…."]

공급책인 40살 김모 씨 등은 주로 외국인 전용 클럽에 다니는 농장 근로자나 마사지 업소 종사자들에게 마약을 팔았습니다.

처음엔 무상으로 마약을 나눠줘 맛을 들이게 한 뒤 구매하도록 유도했습니다.

김 씨 등은 이른바 프리베이스라는 마약 투약기구를 제조해 마약과 함께 판매하기도 했습니다.

프리베이스는 유리병 안에 물과 함께 마약을 넣고 끓여 연기를 흡입하는 기구인데, 주사기와 달리 투약 흔적이 남지 않고 약의 세기도 조절할 수 있습니다.

경찰은 이들에게서 2천 백여 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양인 필로폰 64g을 압수했습니다.

[장흥식/천안서북경찰서 형사과장 : "인터넷 구글(지도)에서 특정 장소에 지목을 해주면 그 자료를 받고 특정 장소에서 (다른 공급책에게) 마약을 유통 받게 됐습니다. 일명 '던지기 수법'으로…."]

경찰은 김 씨 등 마약 공급책 4명과 이들에게 마약을 사들여 투약한 태국인 근로자 5명을 마약류 관리법 위반 혐의로 구속하고 최초 마약 판매자들을 쫓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백상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