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병천교수 등 자녀공저자 등재 비리 특별감사
입력 2019.05.21 (07:22) 수정 2019.05.21 (08:27)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논문에 자녀 이름을 같이 올리는 대학 교수의 연구부정, 종종 전해드렸는데요.

교육부가 의혹이 제기된 서울대 이병천 교수를 포함해 연구부정이 많은 대학을 중심으로 특별감사에 나섰습니다.

이호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서울대 이병천 교수는 2012년 자신의 논문에 당시 고등학생이었던 아들을 공동저자로 올렸습니다.

아들이 강원대 수의학과에 편입학할 때 청탁을 시도하기도 했습니다.

[수의대 교수/음성변조/지난 16일 : "(고등학생이 논문을 작성하기가 어려운 것도 사실...) 아, 그럼요. 고등학생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합니다."]

미성년 자녀를 논문 공동저자로 넣는 연구부정에 대해 교육부가 특별 감사를 시행합니다.

정부가 실태조사를 발표한 지 일주일 만입니다.

서울대, 연세대, 성균관대, 전북대 등 전국 15개 대학이 우선 감사대상입니다.

전북대는 세 차례에 걸쳐 교육부에 미성년 공저자 논문 건수가 없다고 보고했지만, 교육부 점검 결과 부실조사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윤소영/교육부 학술진흥과장 : "서울대 경우에는 (이병천) 교수의 자녀 편입학 문제, 대학원 입학문제와 관련해 부정 의혹도 제기됐습니다. 철저히 감사하고 관련 후속 조치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이번 감사 대상은 미성년 자녀 논문 사례가 많은 경우, 돈만 내면 논문을 발표할 수 있는 부실학회에 참가한 교수가 많거나 부실조사가 의심되는 대학들입니다.

특별감사는 이달 말부터 시작해 8월까지 석 달 넘게 진행될 예정입니다.

교육부는 대학의 자체조사와 징계 등이 제대로 이뤄졌는지 조사하고 부실 조사로 드러나면 실태조사를 다시 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이호준입니다.
  • 이병천교수 등 자녀공저자 등재 비리 특별감사
    • 입력 2019-05-21 07:34:21
    • 수정2019-05-21 08:27:52
    뉴스광장
[앵커]

논문에 자녀 이름을 같이 올리는 대학 교수의 연구부정, 종종 전해드렸는데요.

교육부가 의혹이 제기된 서울대 이병천 교수를 포함해 연구부정이 많은 대학을 중심으로 특별감사에 나섰습니다.

이호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서울대 이병천 교수는 2012년 자신의 논문에 당시 고등학생이었던 아들을 공동저자로 올렸습니다.

아들이 강원대 수의학과에 편입학할 때 청탁을 시도하기도 했습니다.

[수의대 교수/음성변조/지난 16일 : "(고등학생이 논문을 작성하기가 어려운 것도 사실...) 아, 그럼요. 고등학생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합니다."]

미성년 자녀를 논문 공동저자로 넣는 연구부정에 대해 교육부가 특별 감사를 시행합니다.

정부가 실태조사를 발표한 지 일주일 만입니다.

서울대, 연세대, 성균관대, 전북대 등 전국 15개 대학이 우선 감사대상입니다.

전북대는 세 차례에 걸쳐 교육부에 미성년 공저자 논문 건수가 없다고 보고했지만, 교육부 점검 결과 부실조사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윤소영/교육부 학술진흥과장 : "서울대 경우에는 (이병천) 교수의 자녀 편입학 문제, 대학원 입학문제와 관련해 부정 의혹도 제기됐습니다. 철저히 감사하고 관련 후속 조치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이번 감사 대상은 미성년 자녀 논문 사례가 많은 경우, 돈만 내면 논문을 발표할 수 있는 부실학회에 참가한 교수가 많거나 부실조사가 의심되는 대학들입니다.

특별감사는 이달 말부터 시작해 8월까지 석 달 넘게 진행될 예정입니다.

교육부는 대학의 자체조사와 징계 등이 제대로 이뤄졌는지 조사하고 부실 조사로 드러나면 실태조사를 다시 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이호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