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스마트폰 ‘OO페이’로 해외 결제…환전·카드 없이 해외여행
입력 2019.05.21 (10:22) 수정 2019.05.21 (10:26) 경제
앞으로는 해외에서도 스마트폰 '페이 애플리케이션'으로 간편하게 결제할 수 있게 됩니다. 여행 후 외국 화폐가 소량 남으면 인터넷으로 환전을 신청해 원화로 역환전하는 것도 가능해집니다.

기획재정부는 오늘(21일) 국무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을 담은 외국환거래법 시행령과 외국환거래규정 개정안을 의결했다고 밝혔습니다.

개정안을 보면 핀테크 업체 등 비금융회사의 외국환업무 범위에 전자화폐·선불전자지급수단 발행과 관리업이 추가됩니다. 이전까지는 해외에서 물건을 사려면 외화나 신용카드로 결제해야 했지만, 앞으로는 네이버페이나 카카오페이 등에 미리 충전을 해두면 스마트폰으로 결제가 가능해지는 겁니다.

일본, 동남아시아 등 해당 핀테크 업체와 제휴를 맺은 매장에서 결제할 수 있으며, 제휴 확대에 따라 가능한 국가가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선불전자지급수단을 이용하면 신용카드 이용에 따른 1% 수준의 비자·마스터 수수료를 납부할 필요도 없어져 효용이 클 것으로 정부는 기대하고 있습니다.

온라인환전업자의 업무 범위도 외화 매각에서 매입으로 확대됐습니다. 한도는 동일인 기준 2천 달러까지입니다. 이에 따라 해외여행이나 출장 후 외화가 남을 경우 온라인으로 환전을 신청하면 환전업자가 직접 만나 인적사항을 확인하고 외화를 받은 뒤 원화를 입금하게 됩니다.

새마을금고중앙회와 신협중앙회가 해외 직불카드를 발행하는 것도 허용해 상호금융 고객의 해외결제가 한층 편리해질 전망입니다.

다국적 기업과 거래할 때 거래대금을 해당 기업 자금관리회사에 지급할 경우 사전신고하도록 한 것을 약 30일 내 사후신고로 바꿨습니다.

규제를 풀어낸 만큼 감독기관의 권한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금융감독원이 한국은행과 국세청에 요구할 수 있는 자료 범위를 소액송금업체 감독 관련 자료에서 이를 포함한 금융기관 감독 자료로 확대했습니다.

외환 감독기관이 필요하다면 출입국사실증명, 외국인등록사실증명, 해외이주 신고확인서 등 행정정보를 활용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이같은 개정안은 대통령 재가를 거쳐 이달 28일부터 시행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 스마트폰 ‘OO페이’로 해외 결제…환전·카드 없이 해외여행
    • 입력 2019-05-21 10:22:51
    • 수정2019-05-21 10:26:35
    경제
앞으로는 해외에서도 스마트폰 '페이 애플리케이션'으로 간편하게 결제할 수 있게 됩니다. 여행 후 외국 화폐가 소량 남으면 인터넷으로 환전을 신청해 원화로 역환전하는 것도 가능해집니다.

기획재정부는 오늘(21일) 국무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을 담은 외국환거래법 시행령과 외국환거래규정 개정안을 의결했다고 밝혔습니다.

개정안을 보면 핀테크 업체 등 비금융회사의 외국환업무 범위에 전자화폐·선불전자지급수단 발행과 관리업이 추가됩니다. 이전까지는 해외에서 물건을 사려면 외화나 신용카드로 결제해야 했지만, 앞으로는 네이버페이나 카카오페이 등에 미리 충전을 해두면 스마트폰으로 결제가 가능해지는 겁니다.

일본, 동남아시아 등 해당 핀테크 업체와 제휴를 맺은 매장에서 결제할 수 있으며, 제휴 확대에 따라 가능한 국가가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선불전자지급수단을 이용하면 신용카드 이용에 따른 1% 수준의 비자·마스터 수수료를 납부할 필요도 없어져 효용이 클 것으로 정부는 기대하고 있습니다.

온라인환전업자의 업무 범위도 외화 매각에서 매입으로 확대됐습니다. 한도는 동일인 기준 2천 달러까지입니다. 이에 따라 해외여행이나 출장 후 외화가 남을 경우 온라인으로 환전을 신청하면 환전업자가 직접 만나 인적사항을 확인하고 외화를 받은 뒤 원화를 입금하게 됩니다.

새마을금고중앙회와 신협중앙회가 해외 직불카드를 발행하는 것도 허용해 상호금융 고객의 해외결제가 한층 편리해질 전망입니다.

다국적 기업과 거래할 때 거래대금을 해당 기업 자금관리회사에 지급할 경우 사전신고하도록 한 것을 약 30일 내 사후신고로 바꿨습니다.

규제를 풀어낸 만큼 감독기관의 권한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금융감독원이 한국은행과 국세청에 요구할 수 있는 자료 범위를 소액송금업체 감독 관련 자료에서 이를 포함한 금융기관 감독 자료로 확대했습니다.

외환 감독기관이 필요하다면 출입국사실증명, 외국인등록사실증명, 해외이주 신고확인서 등 행정정보를 활용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이같은 개정안은 대통령 재가를 거쳐 이달 28일부터 시행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