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온실가스 감축 설비투자에 ‘녹색금융’ 5조원 지원
입력 2019.05.21 (12:07) 수정 2019.05.21 (13:13)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정부가 오늘 제3차 녹색성장 5개년 계획을 확정했습니다.

정부는 온실가스 감축 등 녹색 설비 투자를 확대하기 위해 5조 원 규모의 녹색금융을 통해 자금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또 기업들에 온실가스 배출권을 할당을 늘려 배출권 거래제를 활성화하기로 했습니다.

홍성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정부는 오늘 이낙연 총리 주재로 국무회의를 열고 3차 녹색성장 5개년 계획을 심의, 확정했습니다.

정부는 우선 환경 신기술과 녹색 인증 기술 등이 적용된 설비투자에, '녹색 금융'을 통해 시중금리보다 1%포인트 낮게 자금을 제공하기로 했습니다.

녹색금융은 올해부터 3년 동안 모두 5조원 규모입니다.

정부는 이를 통해 저소비, 고효율의 스마트 에너지 기술을 개발하고 미세먼지 등 국민생활에 밀착된 녹색기술을 개발할 계획입니다.

정부는 또 2030 온실가스 감축 로드맵에 따른 감축 의무를 이행하기 위해 산업, 수송, 건물 등 부문별 목표배출량을 마련하고, 감축 실적을 공개하기로 했습니다.

또 온실가스 배출권 시장을 활성하기 위해 경매방식을 다양화하고, 수용 공급의 불일치도 해소하기로 했습니다.

아울러 돈을 받고 온실가스 배출권을 나눠주는 유상할당 비율을 현재의 3%에서 2021년부터 10%이상으로 늘리기로 했습니다.

배출권 거래제는 기업에 온실가스 배출권을 할당해 여유분이나 부족분을 다른 기업과 거래할 수 있게 하는 제도입니다.

정부는 또 교통 분야 미세먼지와 온실가스를 줄이기 위해 2022년까지 전기차 43만 3천대, 수소차 6만 7천대를 보급할 계획입니다.

나아가 공공건축물은 내년부터, 민간건축물은 2025년부터 제로에너지 건축물 인증을 의무화할 예정입니다.

정부는 5개년 계획의 20대 중점과제를 정리하고, 과제별 평가지표를 만들어 이행 상황을 점검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홍성희입니다.
  • 온실가스 감축 설비투자에 ‘녹색금융’ 5조원 지원
    • 입력 2019-05-21 12:14:06
    • 수정2019-05-21 13:13:51
    뉴스 12
[앵커]

정부가 오늘 제3차 녹색성장 5개년 계획을 확정했습니다.

정부는 온실가스 감축 등 녹색 설비 투자를 확대하기 위해 5조 원 규모의 녹색금융을 통해 자금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또 기업들에 온실가스 배출권을 할당을 늘려 배출권 거래제를 활성화하기로 했습니다.

홍성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정부는 오늘 이낙연 총리 주재로 국무회의를 열고 3차 녹색성장 5개년 계획을 심의, 확정했습니다.

정부는 우선 환경 신기술과 녹색 인증 기술 등이 적용된 설비투자에, '녹색 금융'을 통해 시중금리보다 1%포인트 낮게 자금을 제공하기로 했습니다.

녹색금융은 올해부터 3년 동안 모두 5조원 규모입니다.

정부는 이를 통해 저소비, 고효율의 스마트 에너지 기술을 개발하고 미세먼지 등 국민생활에 밀착된 녹색기술을 개발할 계획입니다.

정부는 또 2030 온실가스 감축 로드맵에 따른 감축 의무를 이행하기 위해 산업, 수송, 건물 등 부문별 목표배출량을 마련하고, 감축 실적을 공개하기로 했습니다.

또 온실가스 배출권 시장을 활성하기 위해 경매방식을 다양화하고, 수용 공급의 불일치도 해소하기로 했습니다.

아울러 돈을 받고 온실가스 배출권을 나눠주는 유상할당 비율을 현재의 3%에서 2021년부터 10%이상으로 늘리기로 했습니다.

배출권 거래제는 기업에 온실가스 배출권을 할당해 여유분이나 부족분을 다른 기업과 거래할 수 있게 하는 제도입니다.

정부는 또 교통 분야 미세먼지와 온실가스를 줄이기 위해 2022년까지 전기차 43만 3천대, 수소차 6만 7천대를 보급할 계획입니다.

나아가 공공건축물은 내년부터, 민간건축물은 2025년부터 제로에너지 건축물 인증을 의무화할 예정입니다.

정부는 5개년 계획의 20대 중점과제를 정리하고, 과제별 평가지표를 만들어 이행 상황을 점검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홍성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