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물인터넷, ‘고독사·노인복지’ 사각지대 줄인다
입력 2019.05.21 (12:41) 수정 2019.05.21 (13:14)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혼자 사는 노인들은 위급 상황이 생기면 직접 119구급대에 연락을 해야 합니다.

그러나, 감지센서를 활용한 '사물인터넷' 기술로 실시간으로 노인들의 안전을 확인해 '고독사'에 대처할 수 있는 새로운 '안심폰'이 개발됐습니다.

보도에 박재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혼자 사는 84살 박병석 할머니는 최근 방에서 심장질환으로 쓰러져 큰 화를 당할 뻔 했습니다.

박씨 할머니를 살린 것은 새로 설치한 이 '안심폰'입니다.

[박병석/84세/인천 연수구 : "내가 아파서 뒹굴고 말하는 게 여기서 다 보여서.이것 때문에 (목숨을) 살렸다고."]

'안심폰'에 할머니의 움직임이 감지되지 않자, 담당 생활관리사가 영상으로 확인하고 119구급대에 연락한 것입니다.

[이명성/담당 생활관리사 : "아무 이상한 게 없네. 움직임도 없고. 119에 신고해야 겠다..."]

이 '안심폰'은 기존 음성통화 기능 외에 '사물인터넷' 기술을 적용해 온도와 습도, 움직임까지 알 수 있습니다.

위급 상황에 버튼만 누르면, 생활관리사와 119에 바로 신고가 되고 일정 시간 움직임이 없으면 '경고 알림 문자'가 전송됩니다.

[박종근/'IOT 안심폰' 개발회사 : "여러가지 센서를 통해 조합하여 어르신의 상태를 자동으로 체크해서 보다 촘촘하고 입체적인 돌봄서비스가 가능합니다."]

'폭염'이나 '한파'때도 센서를 통해 온도를 보고 어르신들을 적절하게 돌볼 수 있습니다.

전국에서 처음으로 '사물인터넷 안심폰'을 개발한 인천시는 시범 사업으로 혼자 사는 노인 천여 명에게 전달했습니다.

올 연말까지 8천여 명에게 보급해 '고독사'와 '노인복지'의 사각지대를 줄여나갈 방침입니다.

KBS 뉴스 박재우입니다.
  • 사물인터넷, ‘고독사·노인복지’ 사각지대 줄인다
    • 입력 2019-05-21 12:51:12
    • 수정2019-05-21 13:14:45
    뉴스 12
[앵커]

혼자 사는 노인들은 위급 상황이 생기면 직접 119구급대에 연락을 해야 합니다.

그러나, 감지센서를 활용한 '사물인터넷' 기술로 실시간으로 노인들의 안전을 확인해 '고독사'에 대처할 수 있는 새로운 '안심폰'이 개발됐습니다.

보도에 박재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혼자 사는 84살 박병석 할머니는 최근 방에서 심장질환으로 쓰러져 큰 화를 당할 뻔 했습니다.

박씨 할머니를 살린 것은 새로 설치한 이 '안심폰'입니다.

[박병석/84세/인천 연수구 : "내가 아파서 뒹굴고 말하는 게 여기서 다 보여서.이것 때문에 (목숨을) 살렸다고."]

'안심폰'에 할머니의 움직임이 감지되지 않자, 담당 생활관리사가 영상으로 확인하고 119구급대에 연락한 것입니다.

[이명성/담당 생활관리사 : "아무 이상한 게 없네. 움직임도 없고. 119에 신고해야 겠다..."]

이 '안심폰'은 기존 음성통화 기능 외에 '사물인터넷' 기술을 적용해 온도와 습도, 움직임까지 알 수 있습니다.

위급 상황에 버튼만 누르면, 생활관리사와 119에 바로 신고가 되고 일정 시간 움직임이 없으면 '경고 알림 문자'가 전송됩니다.

[박종근/'IOT 안심폰' 개발회사 : "여러가지 센서를 통해 조합하여 어르신의 상태를 자동으로 체크해서 보다 촘촘하고 입체적인 돌봄서비스가 가능합니다."]

'폭염'이나 '한파'때도 센서를 통해 온도를 보고 어르신들을 적절하게 돌볼 수 있습니다.

전국에서 처음으로 '사물인터넷 안심폰'을 개발한 인천시는 시범 사업으로 혼자 사는 노인 천여 명에게 전달했습니다.

올 연말까지 8천여 명에게 보급해 '고독사'와 '노인복지'의 사각지대를 줄여나갈 방침입니다.

KBS 뉴스 박재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