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필로폰 유통 일당 검거…2,100인 분 압수
입력 2019.05.21 (13:02)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천안의 한 숙박업소 주차장입니다.

남성 2명이 승용차 트렁크에서 종이 상자를 꺼내더니 숙소로 들어갑니다.

상자에 담긴 건 다름 아닌 필로폰.

이들은 잠시 뒤 숙소에 찾아온 외국인 여성들에게 마약을 팔아넘겼습니다.

공급책인 40살 김모씨 등은 주로 외국인 전용 클럽에 다니는 농장 근로자나 마사지 업소 종사자들에게 마약을 팔았습니다.

처음엔 무상으로 마약을 나눠줘 맛을 들이게 한 뒤 구매하도록 유도했습니다. 경찰은 이들에게서 2천 백여 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양인 필로폰 64g을 압수했습니다.

[장흥식/천안서북경찰서 형사과장: "인터넷 구글(지도)에서 특정 장소에 지목을 해 주면 그 자료를 받고 특정 장소에서 (다른 공급책에게) 마약을 유통 받게 됐습니다. 일명 '던지기 수법'으로…."]

경찰은 김 씨 등 마약 공급책 4명과 이들에게 마약을 사들여 투약한 태국인 근로자 5명을 마약류 관리법 위반 혐의로 구속하고, 최초 마약 판매자들을 쫓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백상현입니다.
  • [자막뉴스] 필로폰 유통 일당 검거…2,100인 분 압수
    • 입력 2019-05-21 13:02:29
    자막뉴스
천안의 한 숙박업소 주차장입니다.

남성 2명이 승용차 트렁크에서 종이 상자를 꺼내더니 숙소로 들어갑니다.

상자에 담긴 건 다름 아닌 필로폰.

이들은 잠시 뒤 숙소에 찾아온 외국인 여성들에게 마약을 팔아넘겼습니다.

공급책인 40살 김모씨 등은 주로 외국인 전용 클럽에 다니는 농장 근로자나 마사지 업소 종사자들에게 마약을 팔았습니다.

처음엔 무상으로 마약을 나눠줘 맛을 들이게 한 뒤 구매하도록 유도했습니다. 경찰은 이들에게서 2천 백여 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양인 필로폰 64g을 압수했습니다.

[장흥식/천안서북경찰서 형사과장: "인터넷 구글(지도)에서 특정 장소에 지목을 해 주면 그 자료를 받고 특정 장소에서 (다른 공급책에게) 마약을 유통 받게 됐습니다. 일명 '던지기 수법'으로…."]

경찰은 김 씨 등 마약 공급책 4명과 이들에게 마약을 사들여 투약한 태국인 근로자 5명을 마약류 관리법 위반 혐의로 구속하고, 최초 마약 판매자들을 쫓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백상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