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검찰 과거사위 연장 조사
김학의, 구속 뒤 두 번째 검찰 출석…진술거부권 행사
입력 2019.05.21 (15:10) 수정 2019.05.21 (19:12) 사회
뇌물 혐의로 구속돼 서울 동부구치소에 수감 중인 김학의 전 법무차관이 오늘(21일) 검찰 수사단에 출석했지만 진술을 거부했습니다.

검찰 김학의 수사단은 오늘 오후 2시 10분쯤 김 전 차관을 불러 조사했지만 김 전 차관이 진술 거부권을 행사해 2시간 반만에 구치소로 돌려보냈다고 밝혔습니다.

김 전 차관은 변호인과 함께 검찰에 나왔지만 모든 조사에 진술 거부권을 행사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해 피의자 신문조서도 작성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 전 차관에 대한 검찰 수사단 조사는 이번이 네 번째로, 김 전 차관은 구속 전 두 번의 조사에선 "윤중천 씨를 모른다"며 혐의 대부분을 부인했고, 구속 뒤 첫 조사였던 19일에는 "새로 선임한 변호인과 접견을 하지 못 했다"며 아무런 진술을 하지 않았습니다.

검찰은 오늘 김 전 차관을 상대로 건설업자 윤 씨에게서 1억 3천만 원 상당의 금품을 받은 혐의와 또 다른 사업가 최 모 씨로부터 3천9백만 원 상당의 금품을 받은 혐의에 대해 대가성 등을 집중 조사할 예정이었습니다.

한편, 어제(20일) 검찰 수사단에 출석한 성폭행 피해 주장 여성 최 모 씨 측은 2008년 3월경 김 전 차관과 윤 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어제 검찰에 진술했으며, "2007년과 2008년 사이의 산부인과 진료 기록과 진단서, 2008년부터 현재까지의 정신과 진료 기록 및 소견서 등을 검찰에 제출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2013년 김 전 차관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 당시 검찰이 최 씨의 산부인과 진료 기록을 가지고 있었음에도 관련 조사가 빠졌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최 씨가 김 전 차관의 번호 하나를 알고 있는데, "해당 번호가 김 전 차관의 차명 번호였는지, 그 번호로 윤 씨와 통화한 내용이 있는지 등에 대해 수사를 요청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최 씨 측은 앞으로 김 전 차관과 윤 씨에 대해 강간치상 등의 혐의로 고소장을 제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김학의, 구속 뒤 두 번째 검찰 출석…진술거부권 행사
    • 입력 2019-05-21 15:10:40
    • 수정2019-05-21 19:12:41
    사회
뇌물 혐의로 구속돼 서울 동부구치소에 수감 중인 김학의 전 법무차관이 오늘(21일) 검찰 수사단에 출석했지만 진술을 거부했습니다.

검찰 김학의 수사단은 오늘 오후 2시 10분쯤 김 전 차관을 불러 조사했지만 김 전 차관이 진술 거부권을 행사해 2시간 반만에 구치소로 돌려보냈다고 밝혔습니다.

김 전 차관은 변호인과 함께 검찰에 나왔지만 모든 조사에 진술 거부권을 행사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해 피의자 신문조서도 작성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 전 차관에 대한 검찰 수사단 조사는 이번이 네 번째로, 김 전 차관은 구속 전 두 번의 조사에선 "윤중천 씨를 모른다"며 혐의 대부분을 부인했고, 구속 뒤 첫 조사였던 19일에는 "새로 선임한 변호인과 접견을 하지 못 했다"며 아무런 진술을 하지 않았습니다.

검찰은 오늘 김 전 차관을 상대로 건설업자 윤 씨에게서 1억 3천만 원 상당의 금품을 받은 혐의와 또 다른 사업가 최 모 씨로부터 3천9백만 원 상당의 금품을 받은 혐의에 대해 대가성 등을 집중 조사할 예정이었습니다.

한편, 어제(20일) 검찰 수사단에 출석한 성폭행 피해 주장 여성 최 모 씨 측은 2008년 3월경 김 전 차관과 윤 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어제 검찰에 진술했으며, "2007년과 2008년 사이의 산부인과 진료 기록과 진단서, 2008년부터 현재까지의 정신과 진료 기록 및 소견서 등을 검찰에 제출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2013년 김 전 차관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 당시 검찰이 최 씨의 산부인과 진료 기록을 가지고 있었음에도 관련 조사가 빠졌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최 씨가 김 전 차관의 번호 하나를 알고 있는데, "해당 번호가 김 전 차관의 차명 번호였는지, 그 번호로 윤 씨와 통화한 내용이 있는지 등에 대해 수사를 요청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최 씨 측은 앞으로 김 전 차관과 윤 씨에 대해 강간치상 등의 혐의로 고소장을 제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